뉴시스

시킨 음식 다 먹고선···"맛 없다···환불해줘" 황당 트집

입력 2024.06.17. 09:31
A씨 "볶음밥까지 남김없이 식사하고 갔다"
[서울=뉴시스] 주문한 음식을 모두 먹고 음식값 환불을 요구한 손님 (사진=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인선 인턴 기자 = 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을 모두 먹은 후 여러 트집을 잡으면서 음식값을 환불해달라는 손님 때문에 속상하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부모님 가게 환불 속상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씨 부모님은 20년 넘게 아귀찜, 해물찜, 낙지볶음 등을 판매하는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A씨는 "한창 바쁠 저녁 시간에 60대 부부가 와서 1시간 넘게 아구찜 소, 막걸리 2병, 볶음밥을 남김없이 식사하고 갔다"고 했다.

이어 "6만3000원을 결제하고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더니 주방 앞까지 들어왔다"고 했다.

그러더니 "주인이 바뀌었냐" "전에 먹던 맛이 아니다" "나는 이 집 단골이다" "콩나물 식감이 이상했다" 등 여러 트집을 잡으며 음식값 환불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식사 다하신 거 아니냐고 묻자 손님은 전날부터 굶어서 배고파서 먹었다며 억지를 부렸다"고 했다.

그는 "CCTV를 확인해 보니 주문한 음식을 남김없이 먹은 상태였다"고 했다.

A씨는 "환불 해달라고 하기에는 양심이 없는 것 같다. 음식을 억지로 먹었다고 하기에는 거의 다 드셨다"고 했다.

그는 "상대하기 싫어서 환불은 해주려고 한다. 어떻게 해야 하냐"며 "영업방해나 무전취식이 적용되겠냐"고 하소연했다. 이어 "부모님 힘들게 장사하시는데 이런 일이 처음이라 속상하다"고 전했다.

A씨는 "아르바이트생과 직원만 있던 상태라서 손님에게 전화해 막걸리 값은 계산하라 하고 나머지 식사값은 내일 승인 취소해 주겠다고 내보냈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다음부터는 경찰 불러라" "환불 절대 해주면 안 된다" "상습범일 것 같다" "볶음밥까지 먹어놓고 환불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ns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시간대별 많이 본 뉴스
열독율 높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