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혼산' 나온 박세리 대전 집, 경매 넘어갔다"

입력 2024.06.16. 19:02
[서울=뉴시스] '나 혼자 산다' 박세리 집. (사진 = MBC TV 캡처) 2024.06.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골프 국가대표 감독 출신 방송인 박세리의 주택과 대지가 경매시장에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여성동아 보도 내용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1785㎡ 규모 대지와 해당 대지에 건축된 주택과 차고, 업무시설 등에 대해 법원이 최근 강제 경매 개시 결정을 내렸다.

이 주택엔 박세리 부모가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박세리 소유의 539.4㎡ 규모 대지와 이 위에 세워진 4층 건물도 경매에 나왔다. 특히 건축물은 2019년 지어진 것으로, 지난 2022년 5월 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에서 소개됐다.

경매 결정이 내려진 건 박세리의 부친 박모 씨가 복잡한 채권채무 관계에 얽혀있는 상황에서 채권자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박 전 감독이 강제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고, 법원이 이를 인용하면서 경매 집행은 정지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소유권 이전 등기 말소 등 소송이 복잡하게 얽혀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동아는 "부동산 경매 및 소송에 대한 입장을 확인하고자 박 전 감독 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박 전 감독의 개인적인 일이라 잘 알지 못 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한편 박세리희망재단은 작년 9월 박 전 감독의 부친 박씨를 사문서 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해당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시간대별 많이 본 뉴스
열독율 높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