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도 '차량돌진' 위험···警, 보행자 안전 살핀다

입력 2024.07.09. 19:59
노후·훼손된 보행자 안전시설 집중 점검
번화가에 강화된 방호울타리 설치 검토
보행자 보호하는 '연석'도 대책으로 거론
지난달 25일 오전 3시께 광주 서구 광천사거리에서 승용차가 인도에 있던 10대 3명을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차량이 역주행하다 인도로 돌진해 9명의 목숨을 앗아간 서울 시청역 역주행 사고를 계기로 지역에서도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보행자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경찰은 조만간 지차체와 합동으로 유동 인구가 많은 도심이나 번화가를 중심으로 노후·훼손된 보행자 안전시설 점검·보완에 나선다. 점검 대상은 지역 내 방호울타리(가드레일)와 중앙분리대, 교통섬 등이다.

경찰은 또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교통섬에 보행 대기자가 많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광천터미널과 수완지구 국민은행사거리 등지에 강화된 방호울타리 설치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일방통행로는 역주행 진입 방지를 위해 지자체와 현장 점검을 거친 뒤 노후 시설을 보강할 예정이다.

지난해 기준 광주에 설치된 방호울타리·중앙분리대는 161개소, 일방통행로는 122개소다.

인도로 넘어오는 차량으로부터 보행자를 보호하는 '연석'도 보행자 안전대책으로 거론된다.

서울 시청역 참사가 일어난 사고 현장은 연석의 높이가 3cm에 불과해 시속 100㎞에 가까운 속도로 달려오는 차량이 보행자들을 덮치는 과정에서 어떤 역할도 하지 못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차량이 돌진할 경우 인도나 차도 사이에 연석이 낮거나 없으면 인명피해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

광주에서는 최근 시청역 참사와 비슷한 사고가 잇따라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광주경찰은 "최근 지역에서도 차량이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며 '차량 돌진의 안전지대는 없다'는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됐다"며 "보행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구도심과 인파가 몰리는 번화가를 우선해 대대적으로 보행자 안전시설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고 전했다.

윤희근 경찰청장도 전날 보행자 교통사고 대책과 관련해 "지자체 등과 협의해 보행자 교통사고 우려가 크고 안전 확보가 필요한 곳에 철제나 나무로 된 방호울타리를 강화하는 사업을 계획 중이고 일부 진행하고 있다"며 "일방통행 도로와 관련해서는 일방통행이라는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진입금지 안전표지 등 시설물을 확충하고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건부 운전면허 제도도 언급하며 "신체 인지 능력의 현저한 저하로 사고 위험이 높은 고위험 운전자를 대상으로 나이를 불문하고 조건부 운전면허 제도를 도입하기 위한 연구개발(R&D)이 올해 시한으로 진행 중"이라며 "초기에 단순히 연령으로 제한해 차별을 둘 것처럼 비쳤으나 전혀 그렇지 않다"고 했다.

한편 지난 1일 오후 9시27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시청역 인근 웨스틴조선호텔을 빠져나온 제네시스 차량이 약 200m가량을 역주행하다 철제 방호울타리를 부수고 인도로 돌진해 행인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3
후속기사
원해요
5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