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 국립의대 흔들림없이 추진돼야···'발목잡기' 안돼

@무등일보 입력 2024.05.20. 17:49

의대 중원 논란을 둘러싼 집행정지 항고심에서 법원이 각하·기각을 결정해 정부에 힘을 실어주면서 전남 국립의대 설립 여정에도 기대감이 높아가고 있다. 지역사회의 역량과 총력대응이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된다.

30여년 숙원 사업에 주어진 첫 기회에 지역사회의 총화가 요구됨에 따라 일부의 자기정치에 기반한 소지역주의와 발목잡기가 더이상 발호해선 안 될 것으로 지적된다.

전남도는 법원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이 전남 국립의대 신설의 최적의 여건이라고 보고 예정된 절차대로 국립의대신설을 향해 총력체제로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는 최근 2025학년도 의대별 자율 모집인원이 1천550명으로 잠정 확정됨에 따라 2026학년도에 국립의대 정원 200명 배정을 청원하는 지역사회 공동건의문을 제출하고, 용역 시행도 절차 데로 추진하면서, 향후 시행계획 일정을 지역민과 정부에 공유하는 등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도는 이달 초 교육부와 보건복지부에 2026학년도 전남 국립의과대학 신설 정원 200명이 배정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또 정부 뜻에 따라 공모에 의한 정부 추천대학 선정을 위한 용역 추진 상황과, 9~10월 나올 용역 결과를 보고 하겠다는 계획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보고했다.

전남도는 공정한 관리자로서 전 과정에 도민과 대학·이해관계자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이다. '정부 추천대학 선정 용역'의 용역기관과 평가위원 선정의 공정성 담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공모 과정에 양 대학과 지역, 전문가들이 참여토록 하는 등 용역기관 선정부터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하겠다는 의지다.

전남도는 총력을 기울여서 30여년 만에 주어진, 국립의대 신설이라는 지역민들의 숙원사업을 차질없이 수행해내길 바란다.

내 지역에 좋은 시설이 들어서기를 바라는 지역민들의 소박한 마음이 어찌 병일까만은, 혹여 정치인들이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를 악용하는 일이 벌어져선 결코 안될 일이다. 30여년만에 간신히 주어진 기회가 정치인들의 뒤틀린 이익에 소모 될 수는 없다.

전남도는 윤석열대통령이 부여한 책임을 등에 업고 흔들림 없이 나아가야한다. 다만 지역사회의 다양한 바람과 욕망을 조정하고 통합하는 책무를 발휘하는 일도 잊어선 안되겠다.

특히 지역의대 설립만으로 비수도권 의료 개선은 요원한 만큼, 지역의사제나 공공의료 강화와 같은 사회적 의제에도 대응하는 역량을 총동원해주길 바란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