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윤 거부권 법안 재추진·당원 중심 정당' 결의

입력 2024.05.23. 17:01
당선인 워크숍 이후 결의문 채택

더불어민주당이 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워크숍을 통해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특히 당원의 의견을 의사 결정에 더욱 반영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을 순차적으로 재입법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기후위기와 양극화 등의 주요 이슈를 주도적으로 풀어 가는데 앞장 서기로 했다.

22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 정국 등을 앞두고 여당을 압박하며 정국 주도권을 장악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민주당 22대 총선 당선인들은 이날 충남 예산의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22대 국회 운영 방향을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을 비롯한 개혁 법안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해병대원 특검법 관철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또한 국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무한 책임의 자세로 민생 해결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극화와 기후위기, 인구소멸, 디지털 전환과 같은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바꾸기 위해 앞장설 것"이라며 "우리는 당원 중심의 민주당을 만드는 길에 더욱 노력하고 당원의 의사가 민주적으로 반영되는 시스템을 더욱 확대하고 강화 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인사말을 통해 "2년 전에도 워크숍이 있었지만 그때와 완전히 다른 행동을 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결의가 가득했다"며 "지난 2년간 윤석열 정부는 이태원 참사와 오송 참사, 해병대원 순직 등 연속된 참사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험에 빠뜨리고 돌이킬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곧 열릴 22대 국회에서는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무도함으로 상처를 받은 국민의 간절한 목소리에 민주당이 제대로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2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