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18일 거행

입력 2024.05.17. 13:53
오전 10시께 국립5·18민주묘지
주제 ‘오월, 희망이 꽃피다’
5·18 유공자 후손 경과보고

5·18민주화운동 제44주년 국가기념식이 18일 거행된다.

국가보훈부는 18일 오전 10시께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4주년 5·18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5·18 민주유공자와 유가족, 정부 주요 인사,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찬대 원내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비롯한 여·야 정치인 및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학생 등 2천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 주제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5·18 정신 위에 굳건히 뿌리 내리고 있으며, 우리 모두가 오월이 꽃피운 희망을 소중히 가꾸어 하나 되는 대한민국으로 이어 나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기념식은 개식, 국민의례, 여는공연, 경과보고, 기념공연1, 기념사, 기념공연2,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폐식 순으로 진행된다.

올해 기념식은 오월 영령들이 지켜낸 희망 위에서 꿈을 이어 나갈 미래 세대들이 위로와 희망을 전달하고, 5·18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기억·계승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여는 공연에서는 배우 서태화씨가 5·18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내용의 김용택 시인의 시 '당신 가고 봄이 와서'를 낭독한다.

이어지는 경과보고에서는 고 기종도 유공자의 손자 기승현씨 등 조선대학교 재학생 두 명이 미래세대를 대표해 5·18의 진실과 전개 과정, 역사적 의미에 대해 설명한다.

고 기종도 유공자는 80년 5월 시민수습대책위원으로 활동하며 시신 수습과 부상자 응급처치 등의 임무를 수행하다가 붙잡혀 모진 고문을 받았다. 석방 이후에는 '횃불회'를 만들어 김대중 전 대통령 구명 운동을 하다가 재수감되기도 했다.

기념공연에서는 전남대학교 학생 대표들이 80년 5월 학생 희생자였던 고 류동운 열사(한신대학 2학년)와 고 박금희 열사(춘태여상 3학년)를 소개하며 '오월의 희망'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아울러 뮤지컬 배우 이건명씨가 추모의 마음을 담아 가수 김민기씨가 작곡한 '아름다운 사람'을 부르며, 광주시립합창단과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대합창곡 '함께'를 합창한다.

이외에도 기념식에 참석한 학생들이 오월 영령을 상징하는 '이팝나무' 꽃다발을 유가족과 참석자들에게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기념식은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44년전 광주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며 "이번 기념식을이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꽃피우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5·18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