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모적 왜곡·폄훼 중단돼야" 제44주년 5·18 추모제 거행

입력 2024.05.17. 13:47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4주년 5·18 추모제'가 열렸다.

5·18민주화운동 제44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두고 오월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제가 거행됐다.

공법단체 5·18민주유공자유족회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4주년 5·18 추모제'를 열었다.

추모제에는 양재혁 유족회장과 유가족들, 강기정 광주시장,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 최대호 안양시장, 하성일 광주보훈청장, 원순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모제는 제1부와 제2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제1부 추모제에서는 80년 5월 당시 민주주의를 수호하다가 산화한 희생자의 원혼을 위로하는 추모제례와 놀이패 공연이 치러졌다. 제례상에 술을 올리는 초헌, 아헌, 종헌은 각각

양 유족회장, 윤남식 공법단체 5·18공로자회장, 문준희 유족회 광주시지부장이 맡았다.

제2부 추모제는 개식선언, 국민의례, 추모사, 유가족 대표인사말, 추모시 낭송,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헌화·분향, 폐회 순으로 진행됐다.

강 시장은 추모사에서 "44년이라는 긴 세월이 흐르는 동안 5·18 특별법 제정부터 국가기념일 지정,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등 많은 것을 이뤘음에도 여전히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이는 가해자 없는 역사가 오랫동안 지속됐기 때문이다"며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반드시 수록해 5·18 왜곡·폄훼를 중단시키고 5·18 정신을 온 국민이 배우고 기억하는 가치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추모사 끝나고 나서는 광주시낭송협회에서 '80년5월! 광주의 봄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추모시를 읊으며 5·18 영령들의 명복을 기렸다. 추모시를 듣는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후 유가족과 참석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으며 차례로 하얀 국화를 들고 5·18 영령에게 헌화·분향했다.

양 유족회장은 "80년 5월 국가폭력에 굴복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민주주의를 외치며 저항한 희생자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었다.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소모적인 논쟁은 중단돼야 한다"며 "올해는 5·18 정신을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승화시켜 사회통합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반드시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글·사진=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5·18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