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 '더 기아 EV3' 세계 최초 공개

입력 2024.05.26. 17:16
롱레인지모델 1회 충전 501km주행
전기차 대중화 선도 모델 기대 모아
6월 초 계약 개시·7월 중 본격 판매
전기차 대중화를 목표로 한 기아의 전용 콤팩트SUV전기차 '더 기아 EV3'. 기아 제공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 기아의 전용 콤팩트 SUV 전기차가 탄생했다.

기아는 최근 월드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더 기아 EV3(The Kia EV3·이하 EV3)를 공개했다.

EV3는 2021년 E-GMP 기반 전기차 EV6와 지난해 대형 전동화 플래그십 SUV EV9에 이은, 국내에서 세번째로 선보이는 기아의 전용 전기차다.

EV3는 대담하고 강건한 외장과 생활공간을 닮은 실용적인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기아는 EV3를 81.4kWh 배터리를 탑재한 롱레인지 모델과 58.3kWh 배터리를 탑재한 스탠다드 모델 두 가지로 운영한다.

롱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 시 17인치 휠 및 산업부 인증 기준 501km의 주행가능거리를 갖췄으며 350kW급 충전기로 급속 충전 시 배터리 충전량 10%에서 80%까지 31분이 소요된다.

'더 기아 EV3' 내부 모습. 기아 제공

전륜에 적용한 모터는 최고출력 150kW 최대토크 283Nm를 발휘한다.

기아는 현대차그룹 최초로 모든 회생제동 단계에서 i-페달을 활성화할 수 있어 운전 편의성은 물론 탑승객의 승차감을 높여주는 i-페달 3.0을 적용하고 다양한 상황에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실내?외 V2L 기능도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기아 EV 최초로 탑재한 '기아 AI 어시스턴트'뿐만 아니라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In-car entertainment)'와 '디스플레이 테마(Display Themes)' 등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사양도 탑재했다.

이외에도 ▲스티어링 휠 터치만으로도 잡은 상태를 인식하는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를 동급 최초로 적용했으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2 ▲고속도로 주행 보조 2와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적용해 고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기아는 오는 6월 초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계약을 개시하고 정부 부처 인증 절차가 완료되는 것으로 예상되는 7월 중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아는 혁신적인 기술과 동급 EV 대비 보다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춘 EV3로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EV3는 기아의 차별화된 상품성과 고객경험을 더 많은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콤팩트 SUV EV"라며 "EV3는 산업부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501km 주행할 수 있어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던 고객들의 공통된 우려를 해소해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기업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