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리 동네엔 절대 안돼"···광주 '자원회수시설' 후보지 반발

입력 2024.06.17. 16:01
다음달 중순 선정 앞두고 3곳 일제히 ‘반대’
"생활폐기물 처리하려면 자원회수시설 필수"

광주시가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 설치 지역 선정 작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입지 후보지로 압축된 3곳의 주민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자원회수시설 입지선정위원회가 지난달 자원회수시설 후보지로 서구 매월동·북구 장등동·광산 삼거동을 선정하고 현장 실사 등 평가를 벌이고 있다.

전문기관은 '입지·사회·환경·기술·경제적 조건' 등의 평가기준에 따라 현장실사 등을 한 뒤 이달 말께 최종 후보지 3곳의 점수를 광주시에 통보할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는 주민대표 5명·전문가 5명·시의원 2명·시 관계자 2명 등 총 14명으로 구성된 입지선정위 검증을 거친 뒤 1순위 후보지를 선택해 다음달 중순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환경영향평가, 환경부 승인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최종 입지 공고하고 설계 등 건립 절차에 착수해 오는 2030년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자원회수시설이 들어서는 지역의 자치구에 200억원, 지역 주민 숙원 사업 명목으로 300억원 등 500억원을 지원한다. 또 광주시 특별지원금 500억원도 편성해 최대 1천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하지만 후보지 3곳의 지역민들의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서구 매월동 자원회수시설 반대 대책위는 이날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매월동은 고도 제한으로 인해 소각장의 굴뚝 높이가 45m이하로 설치돼 매연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광주시는 주민설명회 등도 진행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광산구 삼거동 주민들도 "현재 삼거동 일대에는 빛그린산단이 들어섰고 미래산업단지가 조성돼 삶의 터전이 무너지고 있다"며 "무엇보다 쓰레기 소각장 유치 신청도 외부인이 주민 동의 없이 진행한 만큼 후보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구 장등동 주민들도 이날 광주시청 앞에서 입지 후보지 철회 집회를 가졌다.

광주시 관계자는 "생활 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려면 자원회수 시설 건립이 필수적"라며 "현재 외부 전문기관이 3곳의 후보지를 놓고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평가에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에는 2016년 12월 상무 소각장 폐쇄 후 대형 소각시설이 가동되지 않고 있다.

현재 광주 생활 쓰레기는 남구 양과동 광역 위생매립장에 매립되거나 나주에 있는 고형폐기물(SRF) 열병합발전소로 보내진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