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정선 전 광주교대 총장, 교육감 출마선언 연기

입력 2022.01.23. 17:05
“사고 수습·희생자 추모 우선”…비대면 홍보 캠페인 예정
이정선 전 광주교대 총장.

이정선 전 광주교대 총장이 24일 진행될 예정이던 교육감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출마선언을 잠정 연기했다.

이 전 총장은 23일 '화정동 아파트 붕괴 사고로 인한 고인과 실종자 가족분들의 아픔을 함께 한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SNS에 게재하고 출마선언 연기를 밝혔다.

그는 "참사의 빠른 수습과 실종자 무사귀환을 바라는 마음으로 출마선언을 연기했다"며 "지금은 그 무엇보다 사고수습과 희생자 추모가 우선이다"고 말했다.

이어 "화정동 붕괴 사고로 인한 고인과 실종자 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한다"며 "남은 실종자들이 무사 귀환하고 사고 수습도 안전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도 기도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 전 총장은 잠정 연기된 출마선언 대신 그동안 계속 해왔던 봉사활동과 SNS를 통한 정책 홍보 등 조용한 캠페인을 계속 전개할 계획이다. 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광주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