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관 3명 중경상' 흉기 난동 50대 현행범 체포

입력 2024.04.19. 21:18
'폭행 신고' 출동 경찰관, 용의자로 의심하자 난동
자택 앞 격렬 저항…실사격에 테이저건으로 제압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범행 동기 조사 방침

광주 도심에서 출동 경찰관들에게 흉기를 마구 휘두른 50대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관 3명이 크고작은 부상을 입었고, 검거 과정에 공포탄·실탄 사격까지 있었다.

19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3분께 광주 남구 송하동 한 병원 앞 도로에서 50대 남성 A씨가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 4명을 향해 흉기를 휘둘렀다.

A씨가 흉기(톱)를 휘두르는 과정에서 출동 경관 4명 중 3명이 얼굴과 다리 등을 다쳤다. 특히 여경 1명은 이마가 찢어져 출혈이 심하며 나머지 경관 2명도 경상을 입었다.

이들 모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경찰은 격렬하게 저항하는 A씨의 주변에 공포탄 2발·실탄 3발 등 실사격까지 했다.

앞서 경찰은 '어떤 사람이 누군가에게 맞아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폭행 용의자로 추정되는 A씨의 자택에 다다랐다.

A씨는 폭행 사건 경위를 묻는 경찰관에게 알 수 없는 말로 횡설수설하다 돌연 흉기를 꺼내든 것으로 확인됐다.

평소 A씨가 정신질환 의심 행동을 했다는 주민 진술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위가 파악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뉴시스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