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월계동서 손님인 척 '50돈 금팔찌' 훔쳐 달아난 20대들 입건

입력 2024.02.29. 10:54

광주에서 손님인 척 금은방에 들어가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29일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남성 A씨와 B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B씨는 전날 오후 5시10분께 월계동 모 금은방에서 2천2백만원 상당의 50돈짜리 금팔찌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업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영상으로 도주 경로를 파악해 이날 오전 5시께 남구 주거지에서 A씨를, 오전 10시께 북구 주거지에서 B씨를 긴급체포했다.

조사결과 A씨는 손님인 척 금은방에 들어가 금팔찌를 착용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

당시 B씨는 금은방 밖에서 망을 보고 있었다.

또 A·B씨는 범행 직후 금팔찌를 전당포에 내다 팔아 현금을 챙겼다.

A·B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가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도난당한 금팔찌는 회수돼 주인에게 돌아갔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