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사건 브로커 연루 의혹 중앙경찰학교 치안감 압색

입력 2023.12.06. 14:45
전임지 광주경찰청도 압수수색

'사건 브로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들과 연루 의혹이 있는 고위 경찰관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광주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검사 김진호)는 6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 A 치안감 집무실과 주거지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A 치안감은 광주경찰청장 재임 당시 브로커 성모(61)씨의 인사 청탁 비위 등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 치안감의 전 근무지인 광주경찰청장 집무실 컴퓨터 자료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A 치안감이 브로커 성씨의 청탁을 받고 수사 무마 또는 승진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A 치안감 재직 시절 광주경찰청 경정급 이하 승진 인사 자료를 압수한 바 있다.

광주청 소속 정보 경찰은 성씨에게 승진 청탁 대가로 1천만원을 건넨 혐의로 검찰에 입건돼 수사받고 있다.

검찰은 성씨의 검·경 인사·수사 영향력 행사를 비롯해 지자체 관급공사 수주 비위, 불법 정치자금 제공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현편, 브로커 성씨는 2020년 8월 20일부터 2021년 8월 25일 사이 탁씨 등 사건 관계인들에게 13차례에 걸쳐 수사 무마 또는 편의 제공 명목으로 고가의 승용차와 17억4천2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기소 돼 재판받고 있다. 성씨는 골프와 식사 접대를 하면서 검·경·지자체 공직자들과 친분을 쌓은 뒤 각종 청탁을 해왔다.

이정민기자 ljm7da@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