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구 한 교회서 집단감염...광주 하루새 17명 추가

입력 2021.01.24. 09:18 수정 2021.01.25. 09:09
21일 광주 북구보건소 코로나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 대상자들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오세옥기자 dkoso@srb.co.kr

요양·종교시설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광주광역시에서 북구의 한 교회가 집단감염지로 추가됐다. 광주에선 진정세를 보이던 확진자 수가 다시 두 자릿 수로 올라섰다. 한 자릿수로 떨어진 지 나흘 만이다.

광주시 방역당국의 설명 등을 종합하면 23일 확진자 17명(광주 1479~1495번)이 나왔다. 이들 모두 지역 감염 사례다.

북구 한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광주 1479번, 1482∼1495번으로 각각 분류됐다.

이 교회 신도인 A(광주 1479번)씨가 익명성이 보장된 광주시청 선별진료소를 찾은 건 지난 22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었던 A씨는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튿날인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와 접촉한 가족·신도 14명(1482∼1495번)이 차례로 확진됐다. 이들은 교회 건물에서 예배를 보는 등 숙식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이날 교회 위험도 평가와 전수검사를 할 계획이다. 이 교회 신도 수는 20여명 남짓으로 알려졌다. A씨의 감염경로는 명확하게 특정되지 않았다.

타 지역 확진자를 고리 한 연쇄 감염도 이어졌다. 광주 1480·1481번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동작구 884·전북 1011번의 접촉자로 각각 파악됐다. 1480번은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됐다.

광주에선 이처럼 다양한 경로를 통해 1일 13명, 2일 26명, 3일 74명, 4일 23명, 5일 30명, 6일 28명, 7일 21명, 8일 6명, 9일 18명, 10일 24명, 11일 7명, 12일 3명, 13일 30명, 14일 5명, 15일 6명, 16일 14명, 17일 11명, 18일 7명, 19일 11명, 20일 5명, 21일 2명, 22일 6명 등 올 들어 지역감염 확진자가 387명 나왔다.

광주지역 주요 집단감염원은 ▲ 효정요양병원 157명(6명 사망) ▲ 에버그린 요양원 77명(4명 사망) ▲ 광주청사교회 74명 ▲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종교시설) 67명 ▲ 양동 철물점 15명 ▲ 중앙병원 14명 등이다.

유지호기자 hwaon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