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에서 열린다" 전남 체육대회....이색선수 눈길

입력 2024.04.16. 15:30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영광서 개최
22개 시군 24 종목 7천314명 선수단 참가
최고령·최연소 등 각양각색 선수 관심
전남체전 김행직. 전남체육회 제공.

올해로 63회째를 맞은 전남도민의 체육 한마당인 전남체육대회가 17일부터 20일까지 영광군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남체전은 22개 시·군에서 24개 종목에 7천314명(임원2천674, 선수 4천640)의 선수단이 참가해 각 시·군 대표들이 고장의 명예를 걸고 경쟁을 펼친다.

영광에서는 이번 대회를 위해 영광실내수영장을 비롯한 종목별 경기장 시설 및 편의시설 개보수를 마쳤다. 또 선수단과 관광객들에게 지역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환경정비, 숙박업, 음식업소 정비를 통해 선수단 불편을 최소화, 선수단과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군 홍보존, 부대행사존, 스포츠체험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전남체육대회 최고령 참가자 김재곤 옹. 전남체육회 제공.

'제63회 전라남도체육대회'에서는 시·군의 명예를 걸고 나서는 대표선수들 중 이색선수들의 출전이 눈에 띈다.

최고령·최연소 선수, 연속 출전부터 가족, 부부, 쌍둥이, 형제, 부자, 부녀, 모자, 모녀 등 가족관계, 전·현 국가대표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소프트테니스 단체전에 출전하는 김재곤(나주)옹은 89세 나이로 이번 전남체전에도 참가해 운동으로 다진 건강을 뽐내 최고령 타이틀을 획득했다. 복싱의 박성연(목포)씨는 17세 나이로 참가해 최연소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전남체육대회 최연소 참가선수 박성연 군. 전남체육회 제공.

지난 2000년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23회 연속으로 전남체육대회에 광양시 마라톤 대표로 출전 김동욱씨는 '최장기간 출전선수'로 명함을 내밀었다. 뿐만 아니라, 온 가족부터, 모자, 형제·자매 등 체육을 사랑하는 가족 선수들이 고장의 명예를 걸고 나선다.

전승기씨는 배우자인 강현자씨와 전경호, 전경현씨 아들 2명과 함께 보성군 대표로 자전거 경기에 출전한다.

영광 강용원, 최영애 모자, 설수정, 설지선(광양·수영) 쌍둥이 자매, 박한영, 박한별(목포·유도) 형제 가족관계 33팀이 출전해 지역의 명예를 걸고 대회에 참가한다.

영암군청씨름단 김민재. 전남체육회 제공.

이어서 전·현직 국가대표과 스타선수들도 전남도민으로서 각 시·군을 대표해 참가한다.

전 볼링 국가대표 최복음과 백종윤, 가수형(이상 광양), 전 배드민턴 국가대표 위진아(여수)를 비롯해 현 국가대표인 볼링 백성민(광양)과 상비군 김현미(곡성), 수구 국가대표인 설지선(광양)과 당구 김행직(진도), 서서아(담양), 여자해머던지기 1인자 박서진(목포·육상), 전국체전 9연패 정일우(여수·육상), 김민재, 차민수, 최성환(이상 영암군민속씨름단) 스타급 선수들도 참가해 국가대표급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스포츠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