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 허울뿐인 광주 장애 친화도시, 기초부터 충실하라

@무등일보 입력 2024.04.22. 18:10

광주시가 불과 1년여전에 대대적으로 장애인 친화도시를 선포했지만 광주시는 물론 광주경찰청 등 지역 관공서들이 기본적인 장애인 안내 시설조차 제대로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비판을 사고 있다.

광주시와 일선구청, 경찰서 등 관공서나 거리의 시각자애인 안내 정책이 대부분 형식적이거나 제대로 기능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장애친화도시라는 이름이 무색한 것을오 지적된다.

무등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광주시청과 5개 구청, 광주경찰청과 5개 일선 경찰서를 비롯한 공공기관들이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안내에 있어서조차 최소한의 기본 규정도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시각장애인에게 필수적인 점자안내도 대부분이 건물 구조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고, 보행을 도와야 할 점자블록은 거의 제 기능을 못해 '무용지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광주시가 삶에 행복을 잇는 장애인 친화도시를 구축하겠다며 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도시, 장애인의 일상이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 소외와 차별이 없는 평등한 도시, 무장애 도시, 자립이 가능한 도시 등을 다짐했던 것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더구나 이같은 행태가 관공서의 장애에 대한 원천적 무지와 무관심 때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돼 이번 기회에 관련분야와 정책에 대한 전면적 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증축이나 리모델링 등을 할 경우 장애인 안내 관련 예산자체가 편성이 안돼있다는 황당한 진술이 나와 사실관계 확인이 요구된다. 건설 초기에만 장애인 구비요건을 맞추고 향후에는 나몰라라 하면서 관공서가 나서 장애인 이동권을 박탈하는 행태를 벌이는 것이다.

본보 취재진이 확인한 지역 관공서의 시각장애인 안내 서비스 실태는 광주시 '장애친화도시' 사실에 견줄 때 처참한 지경이다. 공공기관 입구에 의무적으로 설치해야할 점자안내도마저 새 정보를 반영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관공서들이 시각장애인 이동권의 기본 중 하나인 점자 안내도 등 최소한의 서비스조차 나몰라라 하면서 장애인친화도시를 천명하는 이율배반을 보이는 격이다.

광주시와 광주경찰청 등 지역 관공서의 반인권적 시각장애인 안내 행정을 비판한다.

이는 장애친화도시는 물론 인권도시, 예술도시, 의향이라는 이름과도 배치되는 전시행정의 표본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장애를 가진 누구라도 최소한의 일상을 누릴 수 있을 때라야 진정한 장애친화, 인권, 복지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