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 민주 공천 잡음에 지역민심 요동··· 초유의 역풍 부나

@무등일보 입력 2024.02.22. 18:11

4·10 총선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논란이 격해지면서 지역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민주당 공천이 퇴행적이고 후진적인 사당화, 이재명 친위대 논란으로 전락하면서 민주당이 국민들의 정치혐오를 부추겨 총선 필패로 가게 될 것이라는 우려와 비판이 거세다.

건강한 야당이 절실한, 절체절명의 시기에 반사회적 작태나 다름없다.

민주당의 이같은 행태에다 국민의힘의 노골적인 광주·전남 패싱까지 더해지며 정부와 집권여당 모두 보수였던 이명박·박근혜 체제의 지역 차별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까지 지역민들은 혼란과 분노에 휩싸였다. 그나마 제3지대가 하나의 선택지가 되리라 기대했으나 대체재마저 흔들리면서 마음 둘 곳을 찾지 못하는 형국이다.

지난 20대 총선처럼 실망과 분노로 투표장을 외면할 것이냐, 초유의 민주당 심판에 나서 역풍을 보여줄 것이냐 기로에 서게 됐다.

민주당의 행태가 시민 피로도를 극으로 끌어올리고 있어서다.

'민주당 공천=당선'이라는 지역 실정에 오만함이 극에 달했다는 지적이다. 인재 발굴이나 경쟁력 있는 후보 공천보다는 차기 대선을 위한 포석을 놓는 데만 골몰한 노골적인 '사당화' 작태에 '역풍'의 바람이 이는 분위기다.

21일 현재 민주당 공천 심사 결과와 선출직 평가(현역 하위 20%)는 '비명횡사·찐명횡재'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는 지경이다.

비명계로 분류되는 정치인들을 경선에서 컷오프하거나 현역은 하위 20%에 포함시켜 사실상 컷오프 시키는 방식이다.

하위 20% 대부분이 소신껏 목소리를 내던 소장파이거나 친명에 합류하지 않은 친문재인계 등 비명계에 집중됐다. 광주·전남 광산을에서는 석연찮은 컷오프로 친명 현역을 위한 사실상 단수공천이라는 비난에 재조정하는 촌극을 빚기도 했다.

이재명 대표는 작금의 공천논란에 국민께 사죄하고 공정공천으로 전환해야 한다.

민주당의 퇴행 속에 국민의힘의 노골적인 패싱까지 이어지며 지역민의 배반감은 극심하다. 중앙당이 결정하면 어차피 당선될 것이라는 오만함은 지역민들을 얕잡아보는 모욕적 행태가 아닐 수 없다.

민주당 불공정공천의 폐해가 해악을 끼칠까 우려된다. 윤석열 정부의 역대 최악의 실정에도 국민 마음도 얻지 못하고 대안 역할도 못하는 것이 정치혐오로 전락할까 싶다. 결국 총선을 외면케 해 총선이 조직선거로 전락, 일부가 전체를 과 대표하는 민의 왜곡현상을 조장한다.

광주시민들도 회피가 아닌 적극적 입장표명이 필요한 때다.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0
댓글2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