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교육을 정치 볼모로 켄텍 총장 해임 논란, '나쁜 선례'

@무등일보 입력 2023.12.03. 17:52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켄텍·KENTECH) 이사회가 결국 윤의준 총장 해임 안을 이달 차기 이사회에 상정키로 의결해 논란이다.

산자부의 과도한 밀어붙이기라는 비판에도 켄텍 이사회가 최근 이사회를 통해 윤 총장에게 소명 기회를 제공한 후 해임안건을 무기명 표결에 붙이기로 했다.

허나 켄텍 교수진이 이사회와 산자부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서 향후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교수진은 윤 총장 해임 상정 논의가 법적 구속력이 결여됐다며 이사회의 일방적 추진에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산업부가 대학 이사회에 통보한 총장 해임안건 상정 요구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산업부가 마치 윤 총장이 사적 이익을 위해 횡령이나 예산을 부당하게 집행한 것처럼 적시했지만 이는 대학설립 초기에 업무시스템과 제도·규정이 완비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한 사항으로 '산업부가 규정을 무리하게 기계적으로 적용'했다"는 반박이다.

켄텍 이사회는 이사장인 김동철 한전 사장과 윤 총장을 포함해 총 12명이다. 해임안건이 통과 되려면 당사자인 윤 총장을 뺀 이사 11명 중 과반수 이상 출석에 과반수 이상 찬성이면 된다.

기후위기 시대, 세계적 에너지 인재양성을 표방한 켄택이 정치 환경 때문에 불안정성으로 내몰린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켄텍은 야심차게 출발하며 세계적 인재들을 불러모으고 학생들 기대도 컸다.

정치적 환경만 바뀌었을 뿐인데 인재들을 내팽게치는 듯한 이같은 행태는 후진적이고 심각한 퇴행이다. 한전 이사회와 정부의 태세전환을 촉구한다. 국가와 지구 미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