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당위성이 충분하다

@무등일보 입력 2020.11.19. 18:37 수정 2020.11.19. 18:49

정부를 상대로 영·호남 상생 과제인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지역간 균형발전과 낙후된 남부권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업을 서둘러야 한다는 것이다. 명분과 사업 타당성 모두 충분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부의 의지에 달렸다.

시선은 당장 내년 6월 확정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쏠린다. 이 계획에 달빛내륙철도의 신규사업 반영 여부가 관건이다. 반영될 경우 건설 시기를 크게 앞당길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사업의 동력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양 지역 자치단체와 정치권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는 건 바로 이 때문이다.

달빛내륙철도는 광주와 대구(203.7㎞)를 연결하는 시속 250㎞의 고속화 철도를 말한다. 이 사업이 현실화될 경우 영·호남은 1시간대 생활권으로 좁혀진다. 총사업비가 4조원대에 달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광주와 전남·북, 대구와 경남·북 등 경유 지자체만도 14곳에 달한다.

이 사업의 조기 건설에 대한 당위성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위한 국회토론회'에서 제시됐다.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박사가 발제를 맡았다. 이 박사는 수도권 집중구조 분산을 위한 '신경제권' 형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가 이를 위한 방안으로 제시한 게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통한 '남부경제권' 활성화다. 그는 "남북 위주의 철도망 구축에서 탈피하고 동서축을 중심으로 한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통해 지역간 균형있는 국가 철도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며 "달빛내륙철도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달빛내륙철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 영·호남 상생 공약으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돼 있다. 1~3차 국가철도망계획에 추가 검토사업으로 반영돼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국비 5억원을 들여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제 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하는 일이 과제로 남았다. 영·호남 지자체들이 똘똘 뭉쳤고 정치권도 힘을 보태고 있는 건 고무적인 일이다. 정부는 국가균형발전과 영·호남 상생이란 대의를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