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론조사] 정권심판론이 '이정현 매직' 삼켰다

입력 2024.04.04. 07:40
■22대 총선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여론조사
民 권향엽, 공천 논란에도 59%로 안정적 지지
이정현 22% 그쳐…국정 부정평가 82%에 약세
비례투표 조국혁신당 37%로 '지민비조' 뚜렷

전남에서도 상대적으로 '중도' 표심이 강한 순천·광양·곡성·구례을은 보수정당 소속으로 '7번째' 호남 출사표를 던진 이정현 국민의힘 후보의 선전이 최대 관심사다. 보수정당 '불모지'에서 두 번 내리 당선됐던 '이정현 매직'이 이번 22대 총선에서는 효과를 발휘하기 힘든 모양세다. 더불어민주당이 공천 과정에서 급작스런 여성전략특구 지정 등으로 불공정 논란이 컸음에도 거센 '정권심판론'이 모든 걸 삼켜버리는 양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民 권향엽 59%…공천 파동 불구 '안착'

무등일보 등이 실시한 22대 총선 순천·광양·곡성·구례을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권향엽 민주당 후보에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59%로 다른 후보들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이어 이정현 국민의힘 후보 22%, 유현주 진보당 후보 8% 순이었다. 부동층으로 분류되는 없음·모름·무응답은 11%였다.

권 후보는 성별·연령·권역·직업 모든 계층에서 고른 지지를 받았다.

특히 50대에서 74%라는 높은 지지를 받았다. 50대는 진보 성향이 가장 강한 연령대로 민주당의 최대 지지층이다. 30대(62%)와 70세 이상(63%)에서도 60%가 넘는 지지를 기록했다. 남성(54%)보다는 여성(64%)에게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권역별로는 광양시(63%)에서,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66%)와 자영업(67%)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특히 권 후보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83%의 지지를 얻었다. 앞서 민주당은 순천·광양·곡성·구례을을 갑작스럽게 여성전략특구로 지정하고 권 후보를 전략공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서동용 후보(현 의원)가 높은 의정활동 평가를 받는 데다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컷오프'한 셈이라 '불공정 공천'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결국 권 후보는 전략공천이 취소되고 서 후보와의 2인 경선에서 승리해 공천장을 따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되면서 민주당 후보로서 안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권심판론' 강풍에 이정현 4선 도전 '험로'

관심을 모았던 이정현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22%의 지지율에 그쳤다. 보수정당 후보로서는 '분전'하고 있지만, 1위 후보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이 후보는 18~29세(25%), 60대(34%), 70세 이상(25%)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권역별로는 곡성과 구례에서 각각 37%와 29%를 기록했다. 그러나 선거구 중 가장 인구가 많은 광양에서 17%에 그쳤다. 직업별로는 농·임·어·축산업(25%), 자영업(24%), 학생(23%) 등 모든 계층에서 고른 분포를 나타냈다.

이 후보는 2014년 순천·곡성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후 20대 총선(순천)에서 국회 재입성에 성공하며 '이정현 매직'을 보여줬다. 특히 보수정부에서 호남 예산을 착실하게 지켜내면서 박근혜 탄핵 정국 이후에도 꾸준한 지지를 받아왔다. 직전 지방선거에서는 역대 전남지사에 출마한 보수 단일 후보 중 최고 득표율(18. 81%)을 얻기도 했다. 특히 이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정치적 고향인 순천에서 32%, 실제 고향인 곡성에서 41%를 얻었다.

그러나 거센 정권심판 바람으로 이 후보도 맥을 못 추는 모양새다.

이번 조사에서 대통령 국정운영을 평가하는 질문에 '매우 잘못했다'는 59%, '잘못하는 편이다'는 23%로 부정적 평가가 82%에 달했다. 반면 긍정적 평가는 11%에 그쳤다. '이번 총선에서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정권 심판)는 질문에 72%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에 반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정부 지원)고 답한 비율은 18%에 불과했다.

이 후보의 개인기로는 현실적으로 넘어서기 힘든 벽인 셈이다.

비례대표 지지도에서는 '지민비조'(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는 조국혁신당) 기조가 뚜렷했다.

조국혁신당은 37%의 지지를 얻어 오차범위 내에서 가장 높은 지지도를 얻었다. 이어 더불어민주연합 31%,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5%, 개혁신당 3% 순이었다. 새로운미래와 녹색정의당, 자유통일당은 모두 1%에 그쳤다. 없음·모름·무응답은 20%에 달했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54%, 조국혁신당 16%, 국민의힘 11%, 개혁신당 2% 순이었다. 투표참여 의향을 묻는 조사에서는 81%가 '반드시 투표할 것', 13%가 '가능하면 투표할 것'이라고 답해 94%가 투표참여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무등일보와 뉴시스 광주전남취재본부, 광주MBC와 공동으로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 3월30일부터 4월1일까지 3일간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 501명(응답률 21.7%)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휴대폰 가상번호를 이용한 무선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2024년 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를 부여(셀가중)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정치 여론조사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