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재옥 "비대위원장 안 맡겠다"···국힘, 내달 3일 차기 원대 선출

입력 2024.04.22. 17:05
국민의힘 당선자 총회 지도체제 등 논의-혁신형 비대위 유력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재소집된 당선자 총회에서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4·10 총선 당선자 총회를 재소집하고 차기 지도체제를 비롯해 전당대회 룰, 총선 참패에 대한 진단 토론 등을 벌였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윤 원내대표는 오후 2시께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총회에서 당선자들에게 비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차기 원내대표 선출은 다음달 3일 오후 2시께 진행될 예정이다.

장동혁 전 사무총장은 총회 도중 기자들을 만나 "(윤 원내대표 본인이 비대위를) 안 맡는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도 "윤 원내대표께서 본인은 비대위원장 맡지 않겠다, 다음 선출 원내대표나 새로운 분이 오는 게 좋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송석준 의원은 "분위기가 지난 번이랑 다르다"며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라는 (얘기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당초 총선 직후 친윤계와 영남 의원, 상임고문 등 당 주류는 윤재옥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한 관리형 비대위를 주장해 왔다. 하지만 원외 조직위원장들과 비윤계 의원들 사이에서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해 '혁신형 비대위'를 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분출하면서 당내 기류도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

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