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제3지대 신당에 "양당 혁신 실패···문제의식 공감"

입력 2023.11.28. 18:16
원외조직 포함 3지대 신당 추진에 공감
이재명 ‘사당화·민주주의 질식’ 작심 비판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양향자 한국의희망 당대표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학술 포럼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제3지대 신당 창당 움직임에 대해 "그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학술포럼에서 "양대 정당의 혁신은 이미 실패했거나 실패로 가고 있고 정치에 대한 국민의 절망은 갈 데까지 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의 절망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여러 갈래의 모색이 이어지고 있다"며 "그들과 상의하지 않았지만 저는 그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자신의 원외조직인 '민주주의 실천행동'을 포함한 제3지대가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뜻을 같이한다는 것이다.

앞서 '민주주의 실천행동'은 지난 26일 "용산 전체주의와 개딸 전체주의를 거부한다"며 신당 창당에 나섰다. 정치 유니온을 표방한 '세번째 권력' 역시 내년 총선에서 신당을 창당해 의석수 30석을 확보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또 강성 지지층에 휘둘리는 이재명 대표가 사당화를 자초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질식시키고 있다며 작심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과거의 민주당은 내부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해 건강을 회복했으나 지금은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내부의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최근 당 지도부가 '표의 등가성'을 내세워 대의원 권한을 축소하고 권리당원 권한을 확대하는 내용의 차기 전당대회 규칙을 의결한 데 대해선 "세세한 문제는 깊게 생각 안 한다"면서도 "사당화 논란이 있는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 선거가 끝나자마자 민주당의 최고 책임자가 졌지만 잘 싸웠다고 먼저 규정지은 것에 경악했다"며 "남탓은 자기 파괴다. 참으로 못난 짓"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