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이태원 국조특위 "與 복귀 않으면 다음주 국조 진행"

입력 2022.12.02. 13:46
“與, 특위 운영 지연…유족 간담회도 안 나와”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희생자 유가족 간담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 3당(더불어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위원들은 2일 국민의힘 위원에게 국정조사 복귀를 요청 했다.

야3당 위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이미 45일의 국정조사 기간 중 1/5에 달하는 9일이 지나 더 이상 국정조사를 미룰 수 없다"며 "오늘까지 복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국정조사 계획서에 따라 다음 주부터 국정조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말했다.

이들은 "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이 지난달 9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지만 국민의힘의 의도적인 시간 끌기로 계획안 채택에 합의하는 데 2주일의 시간이 허비된 바 있다"며 "어렵게 설득한 끝에 지난달 24일, 첫 회의를 열고 국회 본회의에서 계획서가 채택됐지만 국민의힘 위원들은 특위 운영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현장조사, 기관보고, 청문회 등 특위 일정 협의도 피하고 있다"며 "유가족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어 지난 2일 오후 국회에서 특위 차원의 간담회를 열었지만 국민의힘 위원 7명 중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죽는 순간 본인도 같이 죽었다', '도저히 자식을 보낼 수 없어서 사망신고도 하지 못하고 매일 밤 유골함을 끌어안고 잔다'는 유가족의 절규를 듣고서도 어떻게 이리도 무정할 수 있나"라며 "국회의원들이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해야 하는지 다시 한번 돌아보고 자성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위원들에게 "진실규명에 여야가 어디에 있겠는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 해야 한다"며 "그것이 꽃다운 나이에 희생된 158명의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소명"이라고 국조 특위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김교흥 민주당 의원은 국정조사 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논의하자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대해 "일단 주무부처 장관은 반드시 책임지고 물러나고 수사가 진행돼야 하는데 그것조차 안하니까 60% 가까운 국민들이 이 장관 파면하라 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너무 법리적으로만 보고있다. 정무적으로 이 장관은 반드시 파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