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임박 ··· 11월 6일 될 듯

입력 2022.10.06. 14:59
尹 정부 ‘친원전’ 정책 힘입어 중단 5년 4개월만
4호기 안전성 실증시험 거쳐 원안위 승인 남아
탈핵단체, “재가동 중단하고 정밀 진상조사 해야”
일부시민단체 "인전성 검증됐다‥즉각 가동" 주장
한빛원전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영광 한빛원전 4호기가 윤석열 정부 '친원전' 정책에 힘입어 오는 11월 6일 재가동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빛원전 4호기가 이날 재가동에 들어가면 지난 2017년 5월 18일 정비 시작 이후 1천998일만에 재가동 되는 셈이다.

탈핵단체 등은 안전성에 대한 의문과 함께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지역 주민들과 약속한 '7대 현안'을 지키지 않았다며 재가동 중단과 정밀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반면 일부 시민단체는 여러 차례 교차검증에서 안전성이 확인됐다며 한빛원전 4호기 가동을 주장하고 있다.

6일 지역 정치권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은 오는 11월 6일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빛원전 4호기는 지난 2017년 5월 정기 검사 중 격납건물의 수직 벽체에서 140여 개의 공극(구명)이 발견되면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됐다.

이후 국무조정실 주관의 민관합동조사단 활동과 구조건전성 평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기술검토 등을 진행하며 안전성 확인에 주력했다.

한빛원전는 8월 22일 지역주민, 군의회, 전문가, 규제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빛원전 4호기 격납건물 공극보수 실증시험'을 실시했다.

또한 같은달 10일에는 '한빛원전 4호기의 격납건물 주증기배관 하부 공극에 대한 보수 실증시험'을 진행했다.

한빛원자력은 이같은 실증시험을 통해 4호기를 재가동해도 안전에 이상이 없다는 점을 주민들에게 확인시켜주고 있는 것이다.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은 원자력위원회(원안위) 최종 승인이 나야 가능하다. 이에 한빛원자력은 최근 원안위에 관련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핵단체 등은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중지와 정밀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7월 5일 영광군청 앞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 한빛4호기 재가동 절차 중단 요구 및 진상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한빛원전 3·4호기 가동 중단시 한수원이 주민들과 약속한 '7대 현안'을 지키지 않았고, 안전도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7대 현안은 '한빛원전 부실시공 대군민 사과 및 명예회복', '3·4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 제3자 평가', '4호기 상부돔 내부철판 검사', '민관합동조사단 전문기관조사결과 후속조치', '국회차원 부실시공 진상조사 및 대책마련', '부실공사에 대한 군민 피해보상', '한빛워전 관련 제도개선' 등이다.

이들은 "한수원이 공극 점검 장비를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일부만 조사했고, 나머지는 추정치로 결론을 내렸다"며 "재가동을 중단하고 정밀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주민들과 약속한 7개항을 제대로 이행한 후 재가동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일부 시민단체는 지난달 5일 영광 한빛원자력 정문 앞에서 '한빛원전 4호기 가동 재개 촉구' 시민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한빛원전 4호기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공극이 원전의 안전가동에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는 것은 한국전력기술의 구조건정성 평가와 한국콘크리트학회의 안정성 검토, 프랑스 프라마톰의 안정성 검증 등의 평가 작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원전은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에 주민들이 납득할만한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3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