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가 본 판세···與 13(국힘):4(민주) vs 민주당 8:9

입력 2022.05.24. 17:22
수도권·충청권 표심 지방선거 승패 결정할 듯
'6월 1일 투표하세요!'

'6·1 지방선거'를 일주일여 앞두고 여야가 내놓은 '전국 판세' 전망은 크게 엇갈렸다.

여야 모두 지방선거 승패는 수도권과 충청권 표심이 결정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24일 여야 각 당의 판세 분석을 종합하면, 전국 17개 시·도 광역단체장 선거를 기준으로 국민의힘은 '13(국힘)대 4(민주)'로 절대적 우세를 전망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 구도만 놓고 보면 힘든 싸움이지만, 이재명 상임고문이 나서면서 수도권에서 윤석열 정부 견제 바람이 불면 '8대9'도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국민의힘은 영남권을 중심으로 민주당은 호남·제주를 중심으로 각각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는데도 충남과 대전, 인천과 경기는 접전 양상을 보이면서 여전히 판세는 안갯속이다.

여야 모두 경기지사 선거 승리를 장담하는 가운데 전체 승패를 가를 수도권과 충청권의 일부 지역에서 박빙 구도가 연출되면서 선거 전망도 크게 엇갈리는 셈이다.

5년만에 집권여당 자리를 되찾아 첫 선거를 치르는 국민의힘은 영남권을 석권하고, 이 기세를 수도권과 충청권으로 몰고가 13개 지역에서 승리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이다.

국민의힘은 대구, 경북, 경남, 부산, 울산 등 영남권 5곳을 비롯해 강원에서 낙승을 예상하고 있다. 여기에 수도권 '빅3' 중 서울은 압승, 인천은 경합우세 지역으로 분류된다. 충북은 4년 전엔 민주당이 깃발을 꽂았지만 이번 선거에선 국민의힘이 조심스레 우세 지역으로 꼽고 있는 곳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최소 9곳" 석권을 목표를 잡은 것도 이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경기, 충남, 대전, 세종은 접전 양상이지만 윤석열 정부와 '원팀'을 강조하며 집권여당 프리미엄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다만 호남과 제주는 당 내에서 '뒤집기'가 불가능한 열세 지역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판세 분석을 종합하면 국민의힘은 제주, 호남을 제외한 13개 지역에서 승리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민주당은 전남, 전북, 광주, 제주 등 호남권 석권을 기반으로 충청과 수도권에서 막판 선전하면 거의 과반 승리를 따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권 가운데 세종은 민주당의 경합우세 지역으로 분류되고, 대전과 충남도 접전 양상이지만 정권 견제론을 내세워 승리를 기대해볼만 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 경기는 접전이지만 민주당 당세가 강한 곳인 만큼 당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면 신승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보수 텃밭인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 인천 등을 제외한 8곳을 최대치로 잡고 있다.

결과적으로 국민의힘은 '9+α', 민주당은 '4+α'가 승리 하한선으로 알파(α)를 어느 쪽이 더 키우느냐가 6·1지방선거 전체의 승패를 가를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