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광주·전남 변수는? 코로나19·투표율·민주당 공천 후유증

by 김현수 cr-2002@srb.co.kr 입력 2020.03.30. 19:47 수정 2020.03.30. 19:47
4월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 돌입
민주 우세속 곳곳 이변 가능성도
[뉴시스]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천 모전교~광통교 구간에 설치된 '아름다운 선거 조형물' 아래에서 투표참여를 홍보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기나긴 '4·15 총선 레이스'가 이제 마지막 진검 승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27일 후보 등록 마감에 이어 4월2일부터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총선을 보름여 앞둔 30일 광주·전남지역 정치권은 대체적으로 ▲코로나19 ▲투표율 ▲더불어민주당 공천 후유증 등을 3대 변수로 전망했다.

먼저 여야 할 것 없이 이번 총선의 최대 변수로 '코로나19'를 꼽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야권에 유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정부의 고강도 방역과 경제대책이 먹히면서 총선이 임박한 현재는 여권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반면 선거운동 기간 유권자들과 대면접촉을 통해 '바람'을 일으켜야 할 야권은 코로나19로 선거운동에 막대한 지장을 받게 됐다.

코로나19는 투표율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역대 총선 투표율은 16대 57.2%, 17대 60.6%, 18대 46.1%, 19대 54.2%, 20대 58.0%였다. 평균 55.22%를 보인 투표율은 이번 총선에서는 낮아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일각에서는 50%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 때문에 60대 이상 노년층과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가정주부가 투표소 방문을 꺼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투표율이 조금만 낮아질 경우엔 광주·전남에서는 민주당이 유리하고, 민생당 현역 의원들에겐 불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투표율이 대폭 떨어져 40%정도까지 갈 경우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 후보의 조직과 동원이 승패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 공천 후유증도 총선 승패를 가를 변수가 될 수 있다. 민주당 중앙당은 이번 공천 과정에서 여러 차례 원칙없는 결정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실망과 분노를 안겼다. 또 과도한 경선전은 후보간 고소·고발사태로 이어져 경찰과 검찰 수사를 받는 후보도 있다. 이와 함께 비상식적인 선거구 획정과 전략공천 때문에 민심이 흔들리는 지역도 있다. 경선에서 패한 일부 후보 지지자들이 야권 후보를 도우면서 민주당 경선 이후 밑바닥 민심이 조금씩 바뀌고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30일 "선거를 보름여 앞둔 현 시점에서는 분명 대부분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높다"면서도 "하지만 코로나19, 투표율, 민주당 공천 후유증이란 변수가 종합적으로 작용할 경우 곳곳에서 이변이 일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중앙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