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얼차려 사망' 훈련병 女간부에 심리상담 배정

입력 2024.05.30. 10:02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박안수 육군 참모총장이 군기훈련 중 숨진 훈련병의 빈소가 마련된 28일 오후 전남 한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육군 버스에 타고 있다. 2024.05.28. lcw@newsis.com

군기 훈련을 받다가 사망한 훈련병을 지휘했던 간부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상에 무분별하게 퍼지자 군 당국이 해당 여성 중대장의 심리 상태를 관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당국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채널A에 "숨진 훈련병에게 군기훈련을 시킨 여성 중대장(A씨)에게 멘토를 배정해 심리 상태를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A씨의 출신 대학과 학과, 나이, 실명 등 신상 정보가 확산한 바 있다. 소셜미디어 주소나 과거에 찍은 사진도 함께 퍼졌다.

육군은 해당 중대장이 신상정보 확산에 동요하지 않도록 군 관계자 한 명을 따로 배정해 A씨의 심리 상태를 안정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께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사훈련을 받던 훈련병 1명이 쓰러졌다.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받았지만 상태가 나빠져 이틀 뒤인 25일 사망했다.

사망한 훈련병은 간부 지시에 따라 완전군장 상태로 연병장을 구보로 돌았고, 팔굽혀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은 사망한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육군수사단은 해당 부대 중대장과 간부 등 2명에게 업무상과실치사와 직권남용 가혹행위 혐의 등으로 지난 28일 강원경찰청에 이첩했다. 경찰은 훈련병 사망 사건에 대한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뉴시스

#이건 어때요?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3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