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 장애인이 전남대병원장에게 전한 훈훈한 편지

입력 2024.04.22. 13:57
곡성군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인 동악포장재사업소 직원 송성호씨가 정신 전남대병원장에게 쓴 감사편지

“정신 병원장님. 저는 병원 박스 만들고 친구들과 재미나게 노는 게 너무 좋아요. 선생님께서 병원상자 배달이 많아져서 돈을 더 준다고 했어요. 친구들도 많이 놀러오고 돈도 많아져서 너무 좋아요. 친구들이 많아지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남 곡성의 중증장애인기업에서 일하는 한 장애인이 전남대학교병원 정신 병원장에게 감사편지를 보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편지를 보낸 주인공은 동악포장재사업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송성호(31)씨.?

송씨는 발달장애인으로 2018년부터 7년째 근무 동악포장재사업소에서 근무 중이다.?

이 업체는 곡성군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로 2022년까지만 하더라도 22명의 경증·중증 장애인이 근무하는 농산물 포장박스 전문 제작업체였다.?

하지만 전남대병원에서 의료폐기물 전용용기 박스 제작을 의뢰해 계약한 이후 현재는 10명의 장애인을 추가 고용, 모두 35명의 장애인들이 근무하고 있다.?

전남대병원과 거래 이후 안정적인 수입원이 생기자 장애인 고용을 대폭 늘릴 수 있었던 것.?

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적용 제외 기업이지만 10명의 장애인에 대해서 최저임금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이 때문에 편지를 보낸 송씨는 임금이 오른 것은 물론 또래의 직원들이 늘어남에 따라 즐겁고 감사한 마음에 정신 병원장에게 편지를 보낸 것이다.?

전남대병원은 의료폐기물 전용용기 박스 제작을 처음부터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 의뢰했던 것은 아니었다.?

물류관리과 직원들이 전남대병원의 공공구매 실적을 더욱 높이기 위해 아이디어를 내던 중 진료현장에서 의료폐기물을 배출할 때 사용하는 전용용기(골판지 박스)를 중증장애인생산품 업체에 맡겼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와 백방으로 수소문한 결과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인 동악포장재사업소를 찾아내 제작을 의뢰했다.

그 결과 전남대병원의 중증장애인생산품 실적도 크게 오른 것은 물론 동악포장재사업소의 거래 병원 또한 대폭 확대됐다.?

전남대병원과 거래 이후 경북대학교병원, 충남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등 국립대병원과 의료폐기물 전용용기 계약이 이어져 연매출이 급상승 하게 된 것이다.?

허준 동악포장재사업소 시설장은 “13년간 지역의 장애인들을 고용해 성실한 마음으로 제품을 제작하고 있는데 전남대병원의 매우 좋은 제안으로 더 많은 장애인들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돼 고마울 따름”이라며 “더욱 튼튼하고 안전한 제품을 생산해 더욱 많은 병원들과 연계, 지역을 대표하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신 전남대병원장은 “전남대병원은 지역거점 공공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병원이 필요로 하는 품목을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등에 제안하고 적극 구매해 이들 생산품에 대한 인식개선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