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애인부모연대 "발달장애인 자립 위한 통합사회 구축 절실"

입력 2023.11.28. 17:06
2023 전국 오체투지 순회 광주 결의대회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구축 위한 정책 개편 절실
"부모 없는 세상에서도 살 수 있는 사회 구축되길"
28일 오전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광주지부 등이 차별 없는 세상과 완전한 통합사회 구축을 염원하며 오체투지 행진을 펼치고 있다. 양광삼기자 ygs02@mdilbo.com

"부모의 힘으로 세상을 바꾸기 위해 거리로 나왔습니다.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는 사회가 만들어져야 합니다."

차별 없는 세상과 완전한 통합사회 구축을 염원하는 발달장애인 부모들의 애절한 목소리가 광주에서도 울려 퍼졌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광주지부 등은 28일 광주 서구 쌍촌동 무각사 앞에서 '2023 전국 오체투지 순회 광주 결의대회'를 열고 최중증 발달장애인 지원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 수립 등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 개편을 촉구했다.

제주를 시작으로 부산, 울산, 경북, 전남에서 이어 8번째로 열린 이날 결의대회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여는 발언, 지지발언, 투쟁문 낭독, 오체투지 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가장 먼저 단상에 오른 김유선 장애인부모연대 광주지부 회장은 "내 자녀가 장애라는 사실을 알고 나서부터 슬픔과 비관 속에서 살아왔다.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로 어린이집부터 학교에 입학해서 졸업할 때까지 한순간이라도 편안한 적 없었다"며 "완전한 통합사회 안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더불어 교육할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로 무능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동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안전한 사회가 필요한 이유다"며 "온몸을 낮추고 낮은 자세로 머리를 숙이는 오체투지는 굴복의 자세가 아닌 정부가 올바른 방향으로 정책을 이끌어가는지 낮은 자리에서 지켜본다는 의미다. 우리 자녀들이 부모가 없는 세상에서도 당당하게 살 수 있는 사회가 구축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28일 오후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광주지부 등이 차별 없는 세상과 완전한 통합사회 구축을 염원하며 광주시청 행정동 앞에서 '2023 전국 오체투지 순회 광주 결의대회'를 열고 발달장애인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 개편을 촉구하고 있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날 결의대회는 광주시청까지 1km 거리를 세 발자국을 걸은 뒤 온몸을 바닥에 붙이며 한 번 엎드리는 오체투지 행진과 광주시에 정책 제안서를 전달하는 것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제안서에는 ▲발달장애인 전문관 배치 ▲발달장애인 주거서비스 확대 ▲최중증 융합돌봄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 수립 ▲지역사회 기반 행동지원서비스 도입 ▲발달장애인 의료접근권 보장방안 마련 등이 담겼다.

한편, 광주지역에 등록된 발달장애인 수는 총 7천871명(지적장애 7천18명·자폐성 장애 853명)으로 이 중 만 19세 이하 발달장애인은 2천104명(1천612명·492명)에 달한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