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공노조 광전지부 "근로자 인권 없는 서구시설공단 규탄"

입력 2022.10.06. 17:47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6일 오전 11시께 서구시설관리공단 출범 1주년을 맞아 광주 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근로자 인권을 무시하는 행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 제공.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6일 서구시설관리공단 출범 1주년을 맞아 근로자 인권을 무시하는 행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광전지부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근로자를 보호해야 할 공단이 오히려 폭언 피해를 당한 근로자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공공기관으로서의 의무를 저버렸다고 주장했다.

공공운수노조는 "공단 환경직 근로자 A씨가 지난달 26일 오피스텔에서 대형폐기물을 수거하는 과정에서 경비원에게 폭언을 들었다. A씨가 사건 당일 공단 본부장에게 산업안전보건법 제41조에 명시된 조치를 취해달라며 SNS 메시지로 도움을 청했음에도 즉각적인 대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A씨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데, 공단은 사흘이 지나서야 수거원 대체 근무를 지시하고 A씨를 위한 조치를 다했다는 뻔뻔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공단 측은 A씨를 면담하는 과정에서 사실관계 확인과 녹음파일의 진위를 의심하며 2차 가해를 했다"며 "병가 사용이 과도하다는 이유로 병가자의 이름과 사유까지 개인 동의 없이 공개하는 등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도 있다"고 밝혔다.

또 "이전에도 공단 관리자의 상습 폭언이나 노조 차별, 휴일 근로 동의서 강요에 대해 꾸준히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근로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단 측은 "A씨가 적절한 조치를 요구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순환 근무를 시행했다. A씨가 요구한대로 처리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공단이 관련 법에 명시된 여러개 조치 항목 중 한 개만 조치하고 나서 모든 것을 다했다는 식으로 답변하고 있다"며 "악성 민원인으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지 않고 오히려 두둔하는 공단의 행태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5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