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남로서 백신 접종 반대 집회···시민들 '방역 지장' 우려

입력 2022.01.23. 07:23
전일빌딩 앞 '마스크를 벗어라' 소리높여
'백신 속 기생충' 주장하며 접종 중단 서명도
"논리없는 소리 부끄러워…집단감염 우려될 뿐"
22일 오후 동구 전일빌딩245 앞에서 백신 접종과 백신 패스 등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저렇게 믿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소름끼칠 정도예요. 몇 명은 마스크도 벗고 있던데, 저사람들 때문에 집단감염이라도 발생할까 걱정되더라고요."

22일 오후 동구 충장로에서 만난 대학생 박모(22)씨는 집회 현장에 가까이 가고 싶지 않아 일부러 우회하고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동구에서 백신접종 중단과 백신 패스 반대 등을 주장하는 집회가 열려 방역 지장 등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이날 오후 2시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 245 앞에서는 150여명이 참여한 백신접종 중단과 백신 패스 반대 집회가 열렸다.

단상 위로 올라선 집회 참여자 박원일씨는 "'9시·10시에 영업을 멈춰라', '백신맞은 사람들만 가라'하고 시민을 통제하는 것은 당연한 상황이 아니다"며 "말도 안되는 방역정책에 따를 이유가 없으니 불의에 저항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소리높였다.

박씨에 이어 발언대에 오른 한 참가자는 "백신 반대를 외치는 우리가 왜 마스크를 써야 하냐"고 외치며 "마스크와 코로나는 관계가 없다. 모두들 마스크를 벗어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일부 참여자들은 박수를 치며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렸다.

발언이 이어지던 단상 인근에서는 오가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백신접종 중단 서명'이 진행됐다. 서명을 받던 집회 참가자는 "백신을 맞은 사람의 몸에서 기생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집회 현장을 지나던 시민들은 '말도 안되는 집회'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황모(68)씨는 "말도 안되는 저런 소리를 들으려고 도로 통제와 소음을 참아야 하냐"면서 "논리도 없는 소리를 진실인 것처럼 떠드는 모습에 내가 다 부끄럽다"며 고개를 저었다.

인근 카페 직원 백모(28)씨는 "방역 정책 때문에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본 것은 맞다. 시간대에 따른 영업제한 등 일부 정책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본다"면서도 "저렇게 백신에 괴생명체가 있다는 말을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저런 사람들이 정부의 방역정책을 방해할까봐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집회는 '자유민주원팀'이 서울, 부산 등 전국을 순회하며 벌이고 있다. 이들은 백신접종 반대와 함께 정권교체·종전선언 철회·서면투표 시행 등을 주장하고 있다.

안혜림기자 wforest@mdilbo.com

슬퍼요
13
후속기사
원해요
6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회일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