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200' 제15회 광주비엔날레, 어디까지 왔나

입력 2024.02.20. 14:56
지난달 큐레토리얼팀 지역 답사
5월께 참여 작가 명단 확정 발표
4월 베니스비엔날레서 홍보 행사
내달엔 주제 시각화한 EIP 공개
니콜라 부리오 제15회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가운데)과 큐레토리얼팀은 지난 1월 광주를 방문해 전시를 구체화하는 작업을 펼쳤다.

제15회 광주비엔날레 개막까지 200일 남은 가운데 행사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특히 올해는 광주비엔날레 창설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구성원 모두 풍성하고 의미 깊은 행사를 치르기 위한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재)광주비엔날레는 제15회 광주비엔날레에 대한 지금까지의 준비 상황을 20일 밝혔다.

이번 비엔날레 예술감독은 지난 5월 선임된 바 있다. 국제 무대에서 해박한 미술 이론과 뛰어난 전시 기획으로 주목 받고 있는 세계적 명성의 기획자 니콜라 부리오(Nicolas Bourriaud).

그가 제안한 창설 30주년 광주비엔날레의 열다섯번째 전시 주제는 '판소리-모두의 울림'이다. 그는 판소리의 독창적 미학과 서사 방식에 착안해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판)이라는 의제를 소리로 공명시킨다. 17세기 등장해 현재까지 계승되어 온 한국 전통 음악 형식인 판소리의 동시대적 함의와 달라진 해석을 좇아가며 이번 전시 공간의 서사를 구성한다.

'공공 장소의 소리' '서민의 목소리'를 뜻하는 판소리에 대한 경외를 바탕으로 소리꾼이 특정한 장소에서 이야기를 풀어가는 고유 방식으로부터 오늘날의 시각 예술가들이 급변하는 세계상을 청각적으로 서술하고, 이를 공감각적으로 확장하는 방식을 시도한다.

판소리가 전시를 꾸려가는 방법론이라면 전시가 들여다보는 주제는 오늘날의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동시대 공간, 즉 모두와 관계된 공간을 탐색하며 기후 변화, 거주 위기 등 포화된 행성인 지구에서의 현안이 된 공간 문제에 대해 탐구한다.

이같은 맥락에서 전시관은 '부딪침 소리' '겹침 소리' '처음 소리' 3개 섹션으로 구성돼 관객들은 서사를 따라 전시를 감상하게 된다. 이러한 여정은 포화된 행성에서부터 더 큰 세상인 우주와 분자 세계에 대한 탐색으로까지 이어진다.

니콜라 부리오 예술감독은 지난해 6월과 8월 두 차례 현장답사에 이어 올해 1월 한국을 방문해 전시를 구체화하기 위해 외부 전시장으로 활용될 양림동 일대를 둘러봤다. 예술감독을 도와 전시를 구현할 쿠랄라이 압두칼리코바, 바바라 라지에, 소피아 박 큐레이터 3인과 보조 큐레이터 이은아 등의 큐레토리얼팀은 지난 1월 광주를 방문해 지역 미술계와 소통하고 광주의 역사적 흔적과 삶이 담긴 장소를 들여다봤다. 이는 광주라는 도시 공간의 특수성을 전시 맥락 안에 녹여낼 방안 등을 주안점에 둔 일정이었다.

니콜라 부리오 예술감독과 큐레토리얼팀은 오는 5월께 제15회 광주비엔날레 참여 작가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재단은 내달 중 '판소리-모두의 울림'(PANSORI - a soundscape of the 21st century) 이란 주제를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EIP(Event Identity Program)를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재단은 당초의 주제였던 '판소리-21세기 사운드스케이프'를 '판소리-모두의 울림'으로 수정한 바 있다. 당초 주제가 다소 난해하다는 평 등이 있어 소설가 한강에 전시 방향성 등에 대한 자료 등을 전달, 보다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로 주제를 수정했다.

오는 4월에는 제60회 베니스비엔날레 개막 기간에 맞춰 제15회 광주비엔날레 해외홍보설명회를 갖는다. 국내외 미술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해외홍보설명회에서는 제15회 광주비엔날레의 예고편 격인 비디오 에세이 영상이 공개된다. 미술계 전문가 및 언론 대상의 사전 행사는 9월 5일과 6일 펼쳐지며 개막식은 공식 개막 전인 9월 6일 개최된다.

아울러 제15회 광주비엔날레 기간 국외 유수 문화예술기관이 참여하는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국가관)은 역대 최대 규모인 27개국이 참여할 예정이다.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는 "니콜라 부리오 예술감독이 기획한 이번 전시는 인류세라는 전환의 시대에 지구상 공간을 어떻게 조직해야 할 것이며, 인간이 어떻게 지속 가능한 정착을 하고 생태계를 보존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집단지성적인 화두를 던지는 비엔날레다운 전시가 될 것"이라며 "광주비엔날레가 지난 30년 동안 쌓아온 국제적 명성을 유지하면서 지역 미술가, 지역민, 지역적 장소 등이 어우러져 지역과 함께 성장·발전하는 지속 가능한 광주비엔날레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판소리-모두의 울림'을 주제로 펼쳐지는 제15회 광주비엔날레는 오는 9월 7일부터 12월 1일까지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양림동 일대에서 진행된다.

김혜진기자 hj@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비엔날레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