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 비민주적 민주당 공천 분노' 1인 시위

입력 2022.04.29. 14:19
순천 국민은행 사거리에서 4일째 1인시위에 나서고 있는 정운수(56세)씨

50대 순천 시민이 순천시장, 도의원, 시의원 경선과정이 비정상적이라며 1인 시위를 나섰다.

정운수(56)씨에 따르면 정씨는 6월1일 치러질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공천이 비민주적이고 독재적인 모습에 분노, 순천 국민은행 사거리에서 나흘째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씨는 "순천시장 민주당 후보 여론조사 1위와 결격사유 없는 후보를 경선도 못치루게 탈락는모습과 도의원. 시의원 공천에서 측근들 심어 넣기 등 공정하지 못하고 비정상적이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피켓시위를 하면서 차 창문을 열고 화이팅 해주시는 분들과 지나가면서 고생한다면서 위로해주시는 시민들도 있어 보람도 느끼며 저의 작은 행동이 변화의 조그마한 밑거름이라도 됐음 좋겠다"고 말했다.

순천=김학선기자 balaboda2@mdilbo.com

슬퍼요
3
후속기사
원해요
8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순천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