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은 민주주의 꽃피운 항쟁"···제44주년 5·18 부활제 거행

입력 2024.05.27. 18:47
27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제44주년 5·18 부활제'가 열렸다. 양광삼기자 ygs02@mdilbo.com

5·18민주화운동 마지막 항쟁일인 1980년 5월27일 전두환 신군부 세력의 무자비한 폭력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도청을 사수하다가 산화한 오월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는 행사가 거행됐다.

도청 앞에 모인 시민들은 행사를 지켜보며 5·18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제44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행사위)와 공법단체 5·18민주화운동공로자회는 27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제44주년 5·18 부활제'를 열었다.

이날 부활제는 5·18 민주유공자와 유가족, 윤남식 공로자회장, 양재혁 유족회장, 강기정 광주시장, 하성일 광주보훈청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행사와 공식행사로 나뉘어 진행됐다.

식전행사는 헌화, 씻김굿 공연, 판소리, 아쟁연주, 성악독창 등 추모공연 위주로 공식행사는 개회,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사, 헌시, 도청생존자 증언, 오월어머니집 회원들의 '오월, 기다림' 합창,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폐회 순으로 펼쳐졌다.

특히 올해는 부활제 식전행사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상여·만장 행렬이 이뤄지지 않았다.

국가보훈부가 실시한 정기감사에서 제43주년 5·18 부활제 당시 만장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인력에게 국가보조금으로 인건비를 지급한 뒤 반납받은 사실이 적발됐기 때문이다.

윤 회장은 추모사에서 "암울하고 두려웠던 80년 5월 도청에서 꽃피운 5·18 정신은 소중한 자산이 됐다"며 "이제는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실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기본 정신으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80년 5월27일 당시 도청에서 산화한 희생자 25명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른 뒤 "이분들로 인해 광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상징이 됐다"며 5·18 영령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추모사가 끝나고 나서는 김준봉·박영순·선만호·염동유·임성택 등 도청생존자 5명의 증언이 이어졌다.

이들은 "44년전 오늘이 아직도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광주로 인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꽃을 피웠다"며 "당시 시민들은 계엄군을 죽이기 위해 총을 들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부활제는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함께 저녁 식사를 하는 것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5·18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