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청 야외음악당 가득 메운 '쏘울·봉고트럭' 무슨일?

입력 2022.06.14. 15:53
화물연대 파업, 기아차 광주공장 생산 차량 적재 비상
장성 임시 출하장 포화에 시청·1전비 등에 임시 보관
14일 오후 광주시청 문화광장 내 야외음악당에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한 차량 400여대가 임시 보관되어 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생산 물량을 보관할 곳이 없어 광주시가 야외음악당을 개방했다.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운송이 막힌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의 출고 차량들이 광주 곳곳에 임시 적재된다. 

광주시는 파업 종료 후 운송 재개까지 완성 차량을 쌓아둘 곳이 부족하다는 기아차 측의 협조 요청을 받고 유휴공간을 내어주기로 결정했다. 

14일 광주시와 기아차 광주공장 등에 따르면 이날부터 시청 야외음악당(400대), 광주시공무원교육원 운동장(300대), 공군제1전투비행단(2천대) 등에 기아차 출고 차량이 보관되고 있다.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수출용 완성차의 경우 카캐리어를 통해 목포항으로 옮겨졌지만 108대 대부분의 운송 종사자가 파업에 동참하면서 일주일 넘게 이송이 중단된 상태다. 

기아차 측은 하루 평균 2천대(내수용·수출용 포함) 정도를 생산하고 있다. 

파업 시작 후 공장 내에 보관되던 완성차는 며칠 전부터 장성 임시 출하장 야적장으로 옮겨져 왔다.

내수용 차량은 임시번호증, 수출용 차량은 임시운행허가증 등 행정 당국으로부터 면허를 발급받아 직원들이 직접 한 대 씩 이동해 왔다. 

이로 인해 광주 시내 도로에는 번호판을 달지 않은 차량들이 줄지어 달리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하지만 장성마저 적재량이 7천여대를 넘기면서 부족해지자 기아차 측은 광주시와 공군 측에 긴급 협조 요청을 보냈고 관내 유휴 공간을 임시 확보했다. 

14일 오후 광주시청 문화광장 내 야외음악당에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한 차량 400여대가 임시 보관되어 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생산 물량을 보관할 곳이 없어 광주시가 야외음악당을 개방했다.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기아차는 시청, 공무원교육원, 전투비행단 등의 공간으로도 적재가 부족할 경우를 대비해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인근 비상활주로와 호남고속도로 일대 잉여 공간, 지역대학 운동장 등도 추가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광주시 소유 부지는 7월 초까지 무료로, 전투비행단 부지는 10일간 일정 사용료를 지급하기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이 길어지면서 당장 생산이 완료된 차량을 둘 곳이 없다는 기아차 측의 협조 요청을 받아들였다"면서 "사태가 원만하게 종료될 때까지 행정당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 오토랜드 광주의 2021년 생산량은 총 45만7천361대로, 14만1천263대는 내수시장에, 나머지 31만6천98대는 수출용으로 출고하고 있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슬퍼요
10
후속기사
원해요
8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기업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