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지나니 물가 상승 '터널'···자영업자 '엎친데 덮친격'

입력 2022.06.23. 16:03
[위기의 지역경제 탈출구는 없나]
③물가 폭등에 3중고 겪는 자영업자들
소비자물가지수 전년比 5.5% 상승
2008년 4.7% 상승 이후 14년만 '최고치'
국제유가·곡물값 급등…외식물가도 올라
매출 '제자리'…재료값·인건비↑'전전긍긍'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들이 경영난을 겪으면서 광주시내 곳곳의 건물에 '임대' 문구가 붙어 있다. 무등일보DB.

[위기의 지역경제 탈출구는 없나] ③물가 폭등에 3중고 겪는 자영업자들

"물가는 치솟고 매출은 오르질 않고…. 울며 겨자먹기로 백반을 파는 밥집 문을 열고 있는데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경제활동이 재개됨에 따라 침체됐던 상권이 되살아날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지만, 물가·환율·금리가 동시에 오르는 등 '3중고'가 지속되면서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매출 증대에 대한 기대감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초반 반짝 특수를 누린 후 사그라졌고 오히려 물가 폭등으로 또다시 사면초가에 놓이게 됐다.

23일 한국은행·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광주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대비 5.5% 상승했다. 2008년 금융위기 속에서 4.7% 상승한 이후 14년만에 최고치다. 지난해 1월 0.9%에 불과했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단 1년5개월여만에 5%대를 돌파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 장기화 여파로 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석유류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35.3% 폭등했다.

식료품 가격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국제 곡물값 상승에 따른 사료값 인상 여파로 축산물 가격이 12.1%로 큰 폭 상승했다. 재료값이 급등하면서 외식물가도 전년 동월 대비 7.4% 뛰며 외환위기 초기인 1998년 3월(7.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처럼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식자재 값과 외식물가 상승에 불황 탈출에 대한 자영업자들의 기대감과 인내심은 사라지고 고통에 아우성이 터져 나오고 있다.

젊은이들의 성지인 광주 동구 구시청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한 업주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매출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초반에만 반짝 올랐을 뿐 그동안의 손실을 메꾸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며 "특히 물가는 물가대로, 인건비는 인건비대로 오르면서 손에 쥐어지는 돈은 몇 푼 되지 않는다"고 한숨 지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직원을 내보내거나 가족들과 가게 영업을 이어가는 '나 홀로 사장'도 생겨났다.

광주 북구에서 10년째 조그마한 식당을 운영하는 장모(55)씨는 "코로나 이후 매출이 절반 이상 뚝 떨어지면서 월세 낼 돈도 없어 함께 일하던 직원들에게 해고를 통보한 뒤 남편과 둘이서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며 "기대만큼 장사도 잘 안 되는데 물가마저 올라 음식값을 올리려 했지만, 그나마 있던 손님들마저 떠날까 무서워 올리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손실보전금의 '사각지대'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며 손실에 비례한 지원금 지급 등 실질적인 보상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광주 광산구에서 고깃집을 운영하고 있는 한 업주는 "정부가 코로나로 직격탄을 받은 자영업자를 위해 정부가 손실보전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지만, 1·2차 방역지원금과 달리 지급 기준이 강화됐다"며 "1억원의 매출을 올리다가 이듬해 10만원 매출이 떨어졌다고 600만원을 지급 받고, 100만원 벌다가 이듬해 10만원 늘었다고 손실보전금을 못 받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기성 광주시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초반에만 매출이 증가했을 뿐 업종별로 분석해도 매출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지는 않다"며 "물가상승과 맞물려 지역상생카드 중단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됐다. 이에 따른 매출 하락은 결국 인건비 부담과 자금난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상공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저금리 대출이나 지원금이다. 특히 정부가 손실보전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지만, 이전에 지급된 방역지원금과 달리 새로운 지급 기준이 생겨나면서 사각지대에 놓인 소상공인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크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온전한 손실보상'을 약속한 만큼 이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기준 광주지역 내 자영업자는 14만7천명으로 광주시 전체 인구인 143만6천12명의 10.23% 수준이다.

이예지기자 foresight@mdilbo.com

슬퍼요
14
후속기사
원해요
4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일반경제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