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고] 그린수소 생산 최적지 전남, 관련 사업 추진·개발 지속

입력 2023.07.25. 16:15

세계는 기후변화의 영향을 온 몸으로 받고 있다. 기후변화가 인류의 가장 큰 해결과제로 부상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과 해결 가능성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면서 기술개발도 적극적이다.

기후변화는 지구의 온도상승에 영향을 주는 온실가스 배출에서부터 시작된다. 온실가스의 배출의 대부분은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화석 에너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은 전력을 생산하는 데 약 41.6%를 배출하고 있으며, 모빌리티에서 약 16.9%, 가정·건물의 난방에서 약 8.4%가 배출되고 있다. 철강분야의 온실가스 배출은 우리나라 전체 모빌리티에서의 배출량과 비슷하며, 석유정제·화학 분야에서도 9.4%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있다.

전남도는 포항제철과 여수산단이 위치해 있어, 지역별 온실가스 배출량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위에 랭크돼 있다.

가장 많이 배출되는 분야인 전력생산은 태양광, 풍력, 조력 등의 재생에너지 확대 및 분산전원에 활용 가능한 연료전지 기술도입 등이 검토되고 있다.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전기차·수소전기차의 보급이 확대되고 있으며, 철강분야에서는 수소환원제철공정 기술이 개발되고 있다.

각 국가별로 온실가스 배출 감축 대응 전략도 매우 적극적이다. 유럽은 'Fit for 55'라는 정책을 오는 10월 발효할 예정이다. 이 정책은 EU의 종합적인 기후변화 대응 정책으로 탄소 배출권거래제 확대 및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가 포함돼 있다. 특히 탄소국경조정제도는 각 국가별 탄소배출권 가격 차이 및 직접세로 부과하는 탄소세의 차이를 EU 국가들이 추가로 징수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유럽은 원래 2030년 약 600만 톤의 수소를 활용하겠다고 로드맵을 발표했으나, 러시아의 천연가스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2030년 수소수급 목표를 2천만 톤으로 상향했다. 1천만 톤은 유럽 내에서 생산하고, 1천만 톤은 해외에서 수입할 계획이다. 특히, 유럽은 인접 국가에서 수소 배관을 이용해 수소를 공급 받을 예정이며, 이를 위해 EU 국가 내 수소 에너지 수요량을 계산해 수소 배관을 어떻게 설치해야 할지 분석했고, 수소배관 인프라 구축을 위해 활발한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미국은 지난 해 8월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을 발표했다. 이 법안은 기업의 법인세를 올려 약 7천억 달러의 세수를 확보해, 약 4천억 달러를 기후변화에 대부분의 예산을 지원하고 나머지 3천억 달러를 국가가 회수해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겠다는 정책이다.

이 정책은 수소의 생산·저장·이송·활용 등에 세금을 감면해주는 정책이 포함돼 있다. 특히, 그린수소를 생산할 경우, 수소 1㎏당 3달러의 세금감면을 해주는 보조정책이 포함돼 있다. 이 정책으로 인해 현재 유럽의 수전해 기업 등 수소관련 기업들은 미국으로 대거 이동하고 있다. EU는 이러한 기업들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수소 1㎏당 4유로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3월 GX(Green Transformation) 실행 기본 방침을 발표하면서, 국내 및 해외에서 청정수소를 수입하는 First Mover 기업에게 생산단가 차액을 보조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각 국가별 동향에서 보듯이, 온실가스 감축과 화석에너지의 전환을 위해 각 국가에서는 향후 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적극적인 정책들을 발표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이에 따른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온실가스 다 배출 기업들이 포진한 전남도는 무엇을 해야 할까. 광양에는 포스코, 여수에는 석유정제 및 화학단지가 있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대책이 필요한 상태이다.

우리나라는 글로벌 에너지 수입 4위 국가지만 3면이 바다이고, 북쪽에는 북한이 있어 대륙으로 배관을 연결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 결국 수소를 대규모로 활용할 경우, 결국 수소를 선박을 이용해 수입할 수 밖에 없다.

전남도는 광양과 여수에 대규모 수요처가 있으며, 이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여수, 광양, 순천을 연결하는 대규모 배관망 건설과 수입 항만설비가 필요하다. 또한 서해와 남해를 끼고 있는 전남도는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의 최적지다. 이런 산업4지리적 환경요건들을 활용해 수소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이승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본부장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전남 미래 에너지기지 노린다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