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산구, 2021년 생활임금 219만8천680원 확정

by 주현정 doit85@srb.co.kr 입력 2020.10.13. 16:14 수정 2020.10.13. 16:16
시급 1만520원… 올해 대비 1.6% 인상

광주 광산구가 2021년도 생활임금을 전년 대비 1.6% 인상된 시급 1만520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노동자의 생계 안정과 문화생활까지 고려해 책정하는 급여다.

2014년 광주 지역 최초로 생활임금제를 도입한 광산구는, 해마다 적절한 인상률을 적용해 노동자들의 더 나은 노동 조건 보장에 힘써왔다.

내년 생활임금은 올해 생활임금 1만353원보다 167원 인상된 수준으로 2021년 최저임금 8천720원보다 1천800원 많은 금액이다.

광산구는 이번 생활임금을 3인 가구 기준 최저생계비, 지역 내 가계 지출, 물가 수준을 고려한 '광주형 표준모델'을 적용해 산정한 다음 광산구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했다.

이번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광산구가 직접 고용하거나 공사·용역 등 민간위탁 기관 소속 노동자에게 적용된다.

근로기준법에 따라 하루 8시간 월 209시간 일할 경우 219만8천680원의 월급이 지급된다.

광산구 관계자는 "광산구의 생활임금 체계가 노동 존중 사회로 나아가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성호기자 seongho@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광산구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