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싹삼 정성껏 재배했어요"···재배 과정·만들기 체험도

입력 2023.03.08. 13:45
[농촌 창업 청년들 성공스토리]
⑯장성 맘스호미 김선주 대표
2016년 청년 농부 길 들어서…시아버지·지인 영향 커
짜먹는 스프레드 형·국수 상품 시장화에 시련도 겪어
에센스·디저트 등 활용한 체험학습 등 6차 산업 노력
김선주 대표가 맘스호미를 찾은 초등학생들에게 새싹삼을 활용한 디저트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맘스호미 제공

[농촌 창업 청년들 성공스토리] ⑯장성 맘스호미 김선주 대표

"직접 재배한 새싹삼을 활용한 다양한 음식과 가공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오는 5월부터는 맘스랜드를 본격적으로 운영하며 새싹삼에 관심있는 분들과 다양한 제품을 만들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직접 재배한 새싹삼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비롯해 다양한 6차 산업에 도전하고 있는 맘스호미 김선주(38)대표는 시련을 이겨내고 연매출 3억원 가량의 소득을 올리며 지역 농촌을 이끌어가고 있다.

커피 바리스타 1급 자격증과 브런치 및 디저트 지도자 1급 자격증, 아동요리지도자 1급 등 자격증도 취득한 김 대표는 아이들과 가족 단위 방문객 등과 디저트와 비누 등을 직접 만들며 새싹삼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는 데 주력하고 있다.

맘스호미 김선주 대표가 직접 키운 새싹삼을 들고 있다. 전남농업기술원 제공

◆우연한 기회로 접한 '새싹삼'

김 대표가 새싹삼 재배를 시작한 것은 2016년부터다. 당시 남편이 갑작스레 서울로 발령이 나면서 부부는 퇴사를 결정하고 청년 농부의 길을 걸었다. 퇴사를 결정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자녀들 교육 문제가 컸다. 광주에서 일도 하고 학교를 다녔던 부부와 자녀들이 갑자기 터를 옮겨버리면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 예측했던 것이다.

청년 농부의 길을 생각하게 된 것은 시아버지 덕분이다. 시아버지가 이미 농사를 짓고 있었고, 친오빠의 지인이 새싹삼을 재배하고 있었기에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었다.

김 대표는 친오빠 지인이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 좋은 작물'이라고 소개한 것이 새싹삼을 재배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인삼에 비해 새싹인삼은 재배기간이 짧아서 한 달이면 수확의 기쁨을 누릴 수 있고, 햇빛과 땅, 온도만 신경쓰면 되기에 벼농사처럼 큰 노동력을 필요로 하지 않는 것 같았다"며 "그래서 한 달 키워 홈쇼핑에 팔고 남은 시간엔 아이들 데리고 여행도 다닐 수 있어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작물이란 생각에 새싹삼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맘스호미 김선주 대표가 직접 재배 중인 새싹삼. 전남농업기술원 제공

◆ 새로운 시련의 시작

김 대표는 우선 '맘스호미(MOM's HOME)'이라는 브랜드를 만들었다. 엄마의 집에서 먹는 음식처럼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그렇게 첫 청년 농부로서 발을 내딛기 시작한 그는 작은 시련을 겪어야만 했다. 2018년 이후 원물 가격이 30% 이상 하락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가격 하락을 기회삼아 가공제품으로 눈길을 돌렸다.

우선 버려지는 것들에 대한 제품화를 생각했다. 새싹삼의 경우 뿌리가 말랐거나 잎이 마르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상품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많은 매번 20% 상당의 새싹삼들이 폐기되고 있었다.

하지만 말랐다고 해서 썩거나 상한 상품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히 가공식품으로 만들어 팔 수 있는 정도였다. 이에 김 대표는 새싹삼을 이용한 국수를 만들기로 하고 본격적으로 업체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처음엔 대량으로 상품을 공급하지 않기 때문에 가공업체를 선정하는 데 애를 먹었다. 하지만 소량이라도 만들어주겠다는 업체 대표를 만날 수 있었고, 곧바로 상품화에 들어갔다.

우선 폐기되기 전 새싹삼들 중 가공이 가능한 상품을 추려내 분말 형태로 만들었고, 국수를 만들 때 분말을 첨가했다. 상품 개발 이후에는 서울 DDP를 비롯, 광주와 전남지역 행사장마다 쫓아다니며 홍보활동을 벌였고 큰 호응을 얻어 자신감을 얻었다는 그는 국수업체 사장님이 더 이상 국수를 만들 수 없는 사정에 제품화를 포기해야만 했다. 첫 번째 시련이었다.

두 번째 시련도 곧이어 찾아왔다. 김 대표는 전남농업기술원 농촌청년사업가 양성지원 사업을 지원, 당시 스프레드 형식의 짜먹는 새싹삼을 생각했고, 2019년 생산에 성공했다. 마찬가지로 각종 국내 박람회에서 홍보활동을 진행했고,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바이어 등과 중국 등 방문을 계획했다. 하지만 2020년 코로나19가 터지며 해외 판로가 막혔고, 짜먹는 새싹삼 단가가 기존 단가 대비 3배 이상으로 생산된 것을 알아챈 그는 해당 제품도 상품화를 포기해야만 했다.

그는 이미 만들어 놓은 짜먹는 새싹삼을 지역민들에게 선물로 나눠주며 '타인의 힘이 아닌 내가 만들 수 있고 알릴 수 있는 것을 하자'고 마음 먹었다.

◆ 시련 딛고 6차 산업 '진출'

김 대표는 수년간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6차 산업 진출에 성공했다. 그는 6차 산업 진출을 위해 기존 위탁 사업 대신 직접 본인의 손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을 고심했다. 그래서 그는 '팜크닉'을 하기로 결정하고 전남농촌기술원으로부터 사업 자금을 융자받았다.

이후 김 대표가 가장 먼저 한 일은 현재 비닐하우스 인근 부지를 매입해 초등학교 등 단체 손님과 가족 단위 방문객이 직접 새싹삼의 재배과정을 볼 수 있고, 디저트 등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현재 해당 공간은 단체 손님들이 사전 예약을 한 후 오전과 오후 한차례씩 사용할 수 있다.

김 대표는 오는 4월 야외체험장 공사가 마무리된 이후 5월부터 체험객들이 상시 방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맘스호미 김선주 대표가 직접 만든 새싹삼 디저트. 전남농업기술원 제공

다양한 자격증을 보유한 김 대표는 팜크닉을 통해 ▲쿠키와 인절미, 핫도그 빵 만들기 등 간식 만들기 체험 ▲새싹삼 에센스와 비누, 버블바 등 천연제품 만들기 체험 ▲새싹삼 화분 만들기 등 기분 좋아지는 공간 만들기 체험 등 3가지를 제공하고 있다.

어른들은 김 대표가 직접 만든 음료 1잔을 제공받을 수 있고, 어린이는 야외 놀이공간(트램펄린·자전거·모래놀이 등) 2시간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다.

김 대표는 "과거 상품화에 실패했던 국수와 짜먹는 새싹삼에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며 "당시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기에 어떤 방법으로든 상품화 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모삼을 선별, 세척하고, 심고, 수확하고, 포장까지 하고 있다"며 "그만큼 가치가 있는 것이기에 많은 소비자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다. 많은 관심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5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