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대표 만난 강기정 시장 "광주 뜨겁게 사랑해달라"

입력 2024.04.23. 16:50
■광주시-조국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 지역현안 간담회
5·18헌법전문 수록…인공지능·미래차·군공항이전 논의
강 시장 "자동차·인공지능·문화로 광주 발전·변화 모색"
조 대표 "광주시민 지지 감사…일당백으로 광주발전 최선"

강기정 광주시장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광주 발전을 위해 함께 나선다.

광주시와 조국혁신당은 23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지역현안 간담회를 열고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 인공지능(AI)·미래차 산업 등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박은정·이해민·신장식·김선민·김재원·정춘생·차규근·강경숙·서왕진 국회의원 당선인, 은우근 광주시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조 대표가 광주시청을 찾은 것은 지난달 14일에 이어 두 번째로, 제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당 차원의 지역현안 해결 지원 방안을 사전에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광주시는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왜곡과 폄훼가 반복되고 있다며 제22대 국회에서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조국혁신당이 중심이 돼 달라고 요청했다.

또 오는 6월 마무리되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최종보고서가 미완의 보고서가 되지 않도록 해줄 것을 건의했다.

광주시가 집중하고 있는 미래 전략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올해 말 완성되는 인공지능(AI) 1단계에 이어 2단계 사업이 곧바로 착수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2단계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함께 전기·수소·자율주행차와 같은 미래차의 핵심부품 성능 안전을 시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건의했다.

지난해 광주군공항이전특별법 제정을 시작으로 광주와 전남의 합의까지 의미있는 진전을 이뤄낸 군·민간공항 통합 이전이 올해 안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광주다움 통합돌봄'이 모태가 되어 21대 국회에서 제정된 '지역돌봄 통합지원법' 이 대한민국의 돌봄의 표준 정책으로 구체화 되어 확산할 수 있도록 22대 국회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이밖에 올해 창설 30돌을 맞는 '광주비엔날레'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광주비엔날레 홍보와 참여를 제안했다.

강 시장은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고 "국회 도움 없이 광주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이끌기는 어렵다"며 "우리 광주가 인공지능(AI)과 자동차 대표도시로,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뜨겁게 사랑해 달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광주시민들은 총선의 의미를 분명히 하고자 신생정당인 조국혁신당에 강한 지지와 힘을 몰아줬다. 그 뜻과 마음을 잊지 않고 정책과 법률로 구현하겠다"며 "광주는 정치적 판단력이 가장 뛰어난 지역인 만큼 이번에 조국혁신당을 지지했지만, 만약 잘못하면 매몰차게 질타할 것임을 알고 있다. 민주당과 협력해 일당백으로 광주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5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