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신성식·서갑원, 민주당 공천 결과 '반발'

입력 2024.03.01. 17:04
신성식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이 전남 9곳의 경선 후보를 확정한 가운데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선거구에서 컷오프(경선 배제)된 신성식·서갑원 예비후보가 반발하고 나섰다.

신 예비후보는 1일 SNS에 "전략공관위 발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당규에 따른 재심 신청을 할 것"이라며 "순천시민들의 의미 있는 지지를 받았던 후보를 경선에서 배제한 중대한 사유가 무엇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순천은 무리한 선거구 획정으로 인해 다시금 '주머니 속 공깃돌'로 전락했다. 그에 대한 순천의 민심은 매섭고 싸늘하다"면서 "순천을 내팽개친 민주당 현역 의원에 대한 심판론이 현재 순천의 밑바닥 민심"이라며 "당에서 올바른 판단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갑원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예비후보

서갑원 예비후보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공천은 시민들의 여망을 저버린 결과"라며 "인정할 수 없는 결과"라고 성토했다.

서 예비후보는 "전략공관위의 결정은 특정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 짜인 각본에 의한 것으로 경선을 가장한 단수전략공천이나 다를 바 없는 작태"라며 " 가장 뛰어난 능력과 자질을 갖춘 후보가 아닌 이 당 저 당 기웃거렸던 탈당경력의 정치 낭인 등 지지율 꼴찌들의 행진을 경선 후보로 올린 것은 당원과 시민의 반발은 물론 민주당의 총선 승리에 반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순천시민의 여망인 단독 선거구 분구를 외면하고 위헌적 현행 선거구 유지를 하면서까지 불공정하고 비상식적인 공천을 자행하는 것은 순천시민을 철저하게 무시하고 자존심을 짓밟는 행위"라면서 "전략공관위의 부당한 결정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재심신청을 하고 공정한 결과로 정정될 것을 기다리겠다. 대한민국의 정치와 순천의 정치, 그리고 30년 몸담은 민주당을 바로 세우기 위해 할 일을 다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순천=김학선기자 balaboda2@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