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의료 파동'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입력 2024.02.23. 18:08
시장, 본부장으로 비상대응체제 강화
행정부시장 주재 자치구와 긴급회의
20일 오전 전남대병원 7동 뉴스를 보는 환자들

광주시는 23일 오전 8시부로 정부의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시민안전실 주관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했다.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현장 이탈이 심화되고, 의사단체가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 개최를 예고하는 등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대한 피해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국민들의 의료 서비스 이용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광주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행정부시장이 차장, 시민안전실장이 총괄조정관, 복지건강국장이 통제관, 공공보건의료과장이 상황총괄 담당관을 맡게 된다.

광주시는 이날 국무총리 주재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직후 고광완 행정부시장의 주재로 사회재난과, 공공보건의료과 등 유관부서, 5개 자치구와 긴급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결정과 의사 집단행동 상황, 비상의료체계를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됨에 따라 광주시 사회재난과는 재난상황을 총괄 운영한다. 공공보건의료과는 비상진료대책 상황반 운영 등 비상진료대책 추진, 구조구급과는 응급환자이송 등 비상 대응 체제 강화에 나선다.

고광완 행정부시장은 "공공병원·보건소 등과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시민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응급의료기관 24시간 응급실 운영, 필수의료과목 중심의 단계적 진료체계 전환 등 비상진료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