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군 광주 군공항 이전 여론조사, 내년으로 연기

입력 2023.12.04. 14:13
전남도의 협의해 여론조사 방침 결정
함평군청

함평군이 두 차례 연기했던 광주 군공항 이전 군민 여론조사를 다시 내년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4일 함평군에 따르면 군은 이달 내 실시하기로 했던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예비 이전 후보지 유치의향서 제출을 위한 군민 여론조사를 내년으로 잠정 연기했다.

함평군은 올해 6월에서 8월로, 다시 12월로 연기했다가 이번에 다시 잠정 유보했다.

함평군은 군공항 여론조사 실시 여부를 전남도와 논의하기로 했으나, 김영록 전남지사가 함평 군공항 이전에 '불가' 입장을 밝히고 있어 일방적으로 강행하기가 부담스러운 처지다. 그렇다고 무작정 군공항 이전사업에서 발을 빼기도 난처한 상황이다.

광주 군공항이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할 경우 소음 피해가 함평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군공항 논의 테이블에서 섣불리 빠졌다가는 득보다 실이 클 수 있다는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함평의 입장과 달리 전남도는 광주시, 무안군과 3자 협의체를 원하고 있어, 그동안 함평군의 군공항 유치 행정과 주민 간 갈등이 별다른 소득 없이 무위에 그칠 공산이 있다.

최근 들어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 지사가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을 놓고 독대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도 함평이 협상 테이블에서 배제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함평군 관계자는 "군민 여론조사를 전남도와 협의하기로 한 만큼 올해 안에 여론조사를 하기는 어려워 잠정 연기했다"며 "그렇다고 여론조사를 철회한 것은 아니고 군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