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업도시 진입도로 '솔라시도로' 9일 개통

입력 2022.12.09. 16:30
접근성 향상으로 투자 촉진·활성화 기대
해남 산이면 대진리와 영암 삼호읍 서호리 잇는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진압도로 개통식이 9일 오후 영암군 삼호읍 솔라시도대교 유지관리사무소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서동욱 도의회 의장, 명현관 해남군수, 우승희 영암군수 등 내빈들이 준공 기념비 제막을 하고 있다.

전남도는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인 솔라시도의 접근성 향상과 지역 주민 편익 증대를 위해 추진한 진입도로가 9일 오후 5시 전면 개통됐다고 밝혔다.

개통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명현관 해남군수, 우승희 영암군수, 지역구 도의원, 군의원,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해남 산이면 대진리와 영암 삼호읍 서호리 잇는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진압도로 개통식이 9일 개통됐다.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진입도로는 해남 산이면 대진리에서 영암 삼호읍 서호교차로(IC)를 연결하는 총연장 12.19㎞, 4차로 신설 도로다. 총사업비 3천155억 원을 들여 2015년 12월 착공, 이날 완공돼 총 공사기간만 7년이 소요됐다.

지난 2월 지방도 801호선으로 지정 고시되고, 6월 '솔라시도로'로 광역도로명이 부여됐다. 주요 시설물은 영암호를 가로지르는 연장 2.2㎞의 더블리브아치교인 솔라시도 대교 등 교량 5개소, 평면 및 입차 교차로 5개소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9일 오후 영암군 삼호읍 솔라시도대교 유지관리사무소에서 열린 해남 산이면 대진리와 영암 삼호읍 서호리 잇는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진압도로 개통식에서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기업도시 진입도로 개통으로 서해안 고속도로와 남해 고속도로에서 무안 남악, 영암 삼호 도심지를 거치지 않고 솔라시도 기업도시 접근이 가능해져 기존 40분에서 30분으로 10분 정도 단축돼 투자 촉진 및 조기 활성화 가 기대된다. 여기에 인근 해남, 완도, 진도 등 지역 주민의 교통 여건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서동욱 도의회 의장, 우승희 영암군수, 명현관 해남군수가 9일 오후 영암군 삼호읍 솔라시도대교 유지관리사무소에서 열린 해남 산이면 대진리와 영암 삼호읍 서호리 잇는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진압도로 개통식에 참석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진입도로 개통으로 접근성이 개선된 만큼 앞으로 기업의 투자가 더욱 늘 것으로 기대되고, 그만큼 솔라시도 기업도시가 세계 제일의 미래도시로 우뚝 서는 날도 빨라질 것"이라며 "솔라시도 기업도시는 전남이 더 멀리 더 높게 도약하는 든든한 밑거름이자 탄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8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