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선관위, 선거운동 문자폭탄 날린 후보 고발

입력 2022.05.29. 14:19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법정 횟수를 초과해 선거운동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로 기초의원 후보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예비후보로 등록한 후 지난 3월31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고 법정 회수를 초과해 28회에 걸쳐 총 11만1천298건의 선거운동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다.

또 문자메시지 발송시 필수 기재사항인 선거운동정보 표시, 예비후보자 전화번호, 불법 수집 정보 신고 전화번호, 수신 거부 의사표시 등을 누락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선거법에 따라 예비후보자와 후보자가 자동동보통신 방법으로 선거운동 문자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는 횟수는 8회를 초과할 수 없다.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