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 2025년 세계양궁선수권 광주 유치 확정

입력 2021.12.06. 10:08
스페인 마드리드와 경쟁서 우위 평가
지난달 연맹 현지 실사단도 "베리 굿"
1985서울·2009울산 이어 3번째 개최
이용섭 시장 "스포츠 메카 입증"
지난 8월 광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5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주현정·기보배·안산 양궁선수, 장영술 대한양궁협회 부회장, 조용만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안산 선수, 김용집 시의회의장 등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무등일보DB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가 '국제 프로스포츠 메카' 광주광역시에서 개최된다.

전 세계 90개국 1천100여명의 리커브 및 컴파운드 부문의 대표선수가 모두 참가하는 단일종목 최대 규모인 세계양궁선수권 대회가 국내에서 열리는 건 1985년 서울과 2009년 울산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국내 최정상 양궁도시 광주가 국제양궁대회 중 가장 역사가 깊은 대회를 유치했다는 점에서 명실상부 프로스포츠 중심도시 명성을 재확인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유치 확정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은 6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5년 세계양궁선수권대회 광주 유치 성공 소식을 알렸다.

이 시장은 "전날 늦은 밤 스위스 로잔으로부터 낭보가 날아들었다. 비공개 집행위원회를 개최한 세계양궁연맹(WA)이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 유치 도시로 인구 322만명의 세계 최고 스포츠·관광도시인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가 아닌 세계 최고 선수단을 보유한 광주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광주는 세계양궁연맹 11명의 집행위원 가운데 무려 10명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광주는 2015 광주U대회와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이어 2025 세계양궁선수권 대회까지 3번의 국제대회를 유치하게 됐다.

이와 함께 세계양궁연맹 집행위원회는 당초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2022현대양궁월드컵 대회도 광주에서 열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용섭 시장은 "강한 도전정신과 시대발전을 선도해온 광주시민들의 특별한 DNA가 열정과 도전의 스포츠 정신으로 발현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앞서 두 번의 메가 국제 스포츠 대회 성공 개최의 경험을 살려 역대 어느 대회보다 성공적으로 준비하겠다"고도 약속했다.

2025세계양궁선수권대회 광주 유치는 앞서 세계양궁연맹의 현지 실사때부터 청신호가 감지됐었다.

지난달 21일부터 이틀간 광주를 방문한 세계양궁연맹 관계자들은 전반적인 준비 상태에 대해 "만족할 만한 수준"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당시 광주를 직접 찾은 프랑스 양궁국가대표 출신인 토마 오베 WA 마케팅 책임자는 국제 규격의 국제양궁장 보유는 물론 월드컵경기장, 5·18민주광장 등 경기 대체 부지 다수 확보, 옛 서향순양궁장 등 연습장 인프라도 풍부하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부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회 기간 중 총회장소로 사용될 김대중컨벤션센터와 주변 호텔 시설도 대체적으로 우수함을 전달했다는 것이 광주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두 차례 국제 스포츠대회를 치룬 도시로서 광주시의 대회 유치 준비상황과 대회개최 역량, 시민들의 대회 열망도 이번 유치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용섭 시장은 "정의선 공동 유치위원장과 97명의 유치위원들은 물론 유치 활동 실사 과정을 적극 도운 광주시의회 김용집 의장과 시의원들, 그리고 양궁도시 광주의 위상을 알리기 위해 적극 활동해 준 홍보대사 기보배·안산 선수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아울러 지역 국회의원들과 김광아 광주시양궁협회 회장을 비롯한 지역 체육계 관계자와 뜨거운 유치 열망을 세계수영연맹에 전달해 준 시민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자프로배구단 AI페퍼스 광주 유치로 사시사철 프로스포츠를 즐기는 매력과 열정이 넘치는 문화체육도시 광주가 이번 성과로 더욱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시민들도 '더 크고 더 강한 광주시대'를 열어가는 여정에 지금처럼 힘과 지혜를 더해주시라"고 요청했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