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대표 "투자협약·노사상생발전협정서 준수"

by 김대우 ksh430@daum.net 입력 2020.03.30. 16:04 수정 2020.03.30. 16:28
노동계 사퇴 요구 사실상 거부
지역 일자리 창출 역할 외에도
주주 권익 위해서도 노력 필요
지역사회 소통 협력 확대 할 것

최근 지역노동계가 광주형일자리 '노사민정' 합의 파기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가 "지난해 1월31일 광주시, 현대차, 노동계 3자가 체결한 투자협약과 노사상생발전협정서를 준수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는 노동이사제 도입과 이사 퇴진 등 노동계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향후 광주형일자리 사업 추진에 진통이 우려된다.

박 대표는 30일 자동차공장 부지인 빛그린산단에서 진행된 ㈜광주글로벌모터스 설립 6개월 기자회견에서 "광주시와 현대차, 노동계가 협정서에 서명하고 법인이 출범했다"며 "각자의 역할에 따라 투자협약과 노사상생발전 협정서를 준수하면서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해 지역사회와 소통,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상법상 주식회사다. 지역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 역할도 있지만 34개 주주사의 의견수렴과 권익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한다"며 "노동계와 노사상생의 뜻을 함께해 가면서 협정서 준수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노사상생의 산물로 탄생한 만큼 노사관계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다"면서 "현 한국노총과의 관계는 노사민정이 중심이 돼 해법을 모색토록 하고 회사는 상생협정서에 규정된 사내 노조와의 상생협의회 운영을 활성화 하는데 우선적으로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3년만에 국내에 자동차공장이 설립되기 때문에 하자 등 품질에 대한 걱정이 가장 많다"며 "부장급 임금이 타 자동차 회사 대리급 정도여서 유능한 기술진이 오려고 하지 않아 완벽한 품질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 26일 열린 ㈜광주글로벌모터스 첫 정기 주주총회 주주간담회에서 일부 주주들은 "광주시와 노동계가 당초 합의한 '노사상생발전 협정서'를 조건으로 투자를 결정했는데 지켜지지 않으면 투자철회 등 특단의 대응을 강구하겠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광주형일자리 한 축인 한국노총은 다음달 초 청와대 앞 광장 또는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광주형일자리 사회적 합의 파기 선언식을 가질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노총은 ㈜광주글로벌모터스 박광태 대표 등 임원 3명을 교체해야한다는 의견을 최근 청와대쪽에 전달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지방정치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