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전통도자 품격·아름다움 한자리에

입력 2020.10.23. 17:52 수정 2020.10.23. 18:14
영암도기박물관, 한국도자명품전
오는 30일 개막…VR전시 동시 개최

영암군은 우리나라 도자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한국도자명품전을 오는 3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영암도기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명품전은 우수하고 아름다운 국내 전통도자의 면모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로, 청동기부터 조선시대까지 이어져 온 도기, 청자, 분청사기, 백자 등 귀중한 명품도자를 한자리에 모아 선보인다.

전시된 유물은 청동기 및 고구려·백제·신라·가야의 도기유물과 남북국, 고려, 조선시대까지의 도기유물과, 비색이 아름다운 청자참외모양병을 비롯해 오리, 기린, 나한상 등 조형이 이름다운 상형청자가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송나라의 서긍이 쓴 고려도경에 왕과 관련된 꽃으로 설명되는 장미꽃을 장식한 벼루 유물의 조형이 돋보인다.

분청사기는 고려말에서 조선 초에 제작된 상감분청부터 인화, 박지, 조화, 철화, 귀얄, 덤벙 등 다양한 기법의 분청사기가 전시되며, 철화기법의 추상적인 당초문양이 그려진 장군과, 먹이를 두고 두 마리의 물고기가 서로 대치하는 상황이 생동감 있게 묘사된 유물이 이채롭다.

백자는 조선초의 청화백자부터 상감백자, 그리고 국내에서 개발된 토청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백자청화매죽무늬완과 철화를 이용한 백자 등이 전시되며, 조선왕실 관요에서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백자청화초화칠보무늬각병은 한국의 들에 핀 풀꽃을 묘사한 초화무늬와 칠보무늬를 장식한 유물로서 절제된 아름다움과 기품을 느낄 수 있는 유물로 주목된다.

한국의 도자문화는 오랜 세월을 함께 해온 생활의 가치와 미의식을 담고 있는 문화유산으로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도자 문화의 중요성과 가치를 재인식하고 우리 문화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19로 문화시설 관람이 원활하지 못한 시기이나, 전통도자의 품격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답답한 마음의 위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도기박물관에서는 온택트 시대를 맞아 현장관람 이외에 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VR전시를 동시에 개최할 예정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영암도기박물관 관계자는 "귀중한 유물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이번 전시를 많은 분들이 함께 관람하고, 도자유물을 들여다보면서 느끼는 감동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암=김철진기자 kcj7146@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영암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